• 아시아투데이 로고
유조선 피격에 전세계 석유시장 긴장…가격급등 우려
2019. 12. 1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6℃

도쿄 11.1℃

베이징 -0.2℃

자카르타 30℃

유조선 피격에 전세계 석유시장 긴장…가격급등 우려

성유민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4. 10: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원유·LNG 가격상승 요인 작용 "호르무즈 대안 못 찾아"
Iran Persian Gulf Tensions <YONHAP NO-4744> (AP)
13일 오만 해상에서 유조선이 불 붙고 있다./연합, AP
오만해를 지나던 유조선 피격 사건으로 국제 석유시장이 긴장하고 있다.

13일(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이번 사태로 국제유가가 상승할 전망이다. 오만해는 전세계 원유·석유제품의 3분의 1 정도가 지나는 호르무즈 해협과 맞닿아 있어 공급 차질에 따른 유가 상승과 운송비 증가가 예상되고 있다.

유조선 공격 재발 우려에 국제시장 원유 선물가격은 큰 폭 올랐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 7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는 전일 대비 2.2% 오른 배럴당 52.28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 8월물도 전일 대비 배럴당 2.23% 오른 61.31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미국은 이번 사건의 배후로 이란을 지목하고 있지만 아직 가해자는 확인되지 않았다.

호르무즈 해협을 통해 사우디아라비아·이라크·이란 등 걸프만 산유국들은 전세계 수요량의 20%에 달하는 1800만 배럴의 원유 대부분을 실어 보낸다.

걸프만 산유국들은 해협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홍해 얀부항을 잇는 송유관을 건축하는 등 대안을 모색했으나 번번이 다른 공격에 노출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