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韓 유망 소셜벤처, 경험·노하우 스웨덴 소셜벤처와 공유
2020. 04. 09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6℃

도쿄 13.8℃

베이징 10.6℃

자카르타 28.8℃

韓 유망 소셜벤처, 경험·노하우 스웨덴 소셜벤처와 공유

오세은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5. 2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韓 소셜벤처, 文 대통령 스웨덴 국빈방문 계기로 양국간 교류행사 참석
한국 대통령의 스웨덴 국빈방문이 최초로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이를 계기로 한국의 유망 소셜벤처들이 스웨덴에서 개최되는 양국간 교류행사에 참여해 눈길을 끌고 있다.

15일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교류행사에 참여하고 있는 한국의 소셜벤처는 엔젤스윙(대표 박원녕)·닷(공동대표 김주윤·성기광)·테스트웍스(대표 윤석원)·오파테크(대표 이경황)·모어댄·유니크굿컴퍼니(공동대표 송인혁·이은영) 총 6개사로, 뛰어난 혁신기술이나 비즈니스 모델을 가지고 사회적 가치를 창출해 국제적으로도 인정받는 기업들이다.

동행한 기업 중 엔젤스윙(ANGELSWING)은 웹에서 드론 데이터를 처리·분석해 맞춤형 지도를 제공할 수 있는 플랫폼 제작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재난 복구를 돕는 등 사회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제공하는 소셜벤처다.

기업명 역시 ‘하늘을 나는 드론의 날개가 사회문제 해소에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아 지은 명칭으로 엔젤스윙 창업자 박원녕 대표는 대학 창업팀 시절부터 드론 기술을 바탕으로 사회문제를 해결하는데 기여해왔고, 이를 통해 미국 포브스지에서 발표하는 ‘아시아의 30세 이하 영향력 있는 리더’에 선정됐다.

실제로 창업팀 때는 2015년 네팔 대지진 당시 드론을 이용한 정밀 3D 지도를 제작해 재난현장의 복구를 도왔고, 2017년에는 서울시와 함께 ‘서울 쪽방촌 리빙랩 프로젝트(드론으로 쪽방촌을 촬영하고 이를 기반으로 지도를 제작해 화재출입로 확보 등 쪽방촌의 안전문제를 개선할 수 있도록 소방서·상담소 등 관련기관에 배포)’를 추진, 쪽방촌의 안전과 삶의 질을 개선하는데 주력해 왔다.

엔젤스윙 외에도 폐자동차 시트 등 재활용 가죽을 활용해 친환경 제품을 제작하고 있는 모어댄, 시각장애인용 점자 스마트기기를 개발 사업화하고 있는 닷 등 다른 소셜벤처 5개사도 혁신적 기술 또는 비즈니스 모델을 통해 사회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기업들로, 그간 겪은 경험과 노하우를 스웨덴 소셜벤처들과 공유하고 더 발전시키고자 순방을 계기로 양국간 교류행사에 참여하게 됐다.

엔젤스윙 등 소셜벤처 6개사는 14일 스웨덴에서 진행된 ‘스타트업 밋업데이’에 참석해 투자유치 기업설명회(IR)와 스웨덴 벤처캐피털(VC)과의 일대일 매칭 상담회에 참석했다. 그 다음날인 15일에는 스웨덴의 유력 임팩트 투자사인 노르휀 재단을 방문하고 소셜벤처 관련 행사에 참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