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농식품부 방역정책국 ‘정규 직제화’ 확정

농식품부 방역정책국 ‘정규 직제화’ 확정

조상은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6. 11: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농림축산식품부는 16일 방역정책국이 ‘행정안전부 신설기구 평가 심사위원회’의 심사 결과에서 정규화 직제로 최종 결정됐다고 밝혔다.

2017년 8월 8일 신설돼 방역정책국은 당초 올해 9월 30일까지 한시적으로 운영되는 조직이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방역정책국의 정규화 결정은 2017년 8월 신설된 후 2년여 운영하면서 가축방역에 성과가 있었던 것이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방역정책국 신설 운영 이후 예전에 비해 가축질병의 발생이 큰 폭으로 감소했다는 분석이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구제역은 2018년 2건, 2019년 3건 발생에 그쳤고, 고병원성조류인플루엔자(AI)는 2018년 22건, 2019년은 발생하지 않았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관계부처, 유관 방역기관과의 원활한 협조 등 체계화된 방역 체계를 구축했고, 방역정책국이 중심에서 역할을 수행했다”고 말했다.

농식품부는 방역정책국을 중심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국내 유입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번 방역정책국 정규화를 계기로 더욱 가축 질병 예방과 질병 발생 시 조기 근절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다짐의 계기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