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총리 “U-20 축구대표팀 덕분에 행복했다...더 좋은 미래 기대”
2019. 10. 2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2℃

도쿄 23.4℃

베이징 17.1℃

자카르타 32.4℃

이총리 “U-20 축구대표팀 덕분에 행복했다...더 좋은 미래 기대”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6. 13: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모두발언하는 이낙연 총리
이낙연 국무총리./송의주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16일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대표팀에 대해 “여러분 덕분에 행복했다”면서 “더 좋은 미래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U-20 월드컵 준우승. 이강인 선수 골든볼 수상. 우리 선수들 잘 싸웠습니다”라면서 “정정용 감독님, 잘 하셨습니다”라고 격려의 메시지를 보냈다.

이 총리는 이어 “여러분 덕분에 행복했습니다”라며 “한국축구가 이만큼 성장했습니다. 더 좋은 미래를 기대합니다”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또 “우크라이나 우승, 축하합니다”라며 우승국에 축하의 말도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