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육군, 간부선발 과정에 AI 면접체계 도입한다

육군, 간부선발 과정에 AI 면접체계 도입한다

우성민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8. 1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2년부터는 모든 간부선발 과정에 도입 예정
2
인공지능(AI)이 지원자를 확인 및 분석하는 모습./제공=육군
육군이 6월부터 간부 선발과정에 인공지능(AI) 면접체계를 도입했다.

육군은 18일 “미래 첨단과학기술군을 이끌어갈 우수인재 선발을 위해 육군 간부선발 과정에 AI 면접체계를 도입해 이달부터 시범 적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육군은 2022년부터 모든 간부선발 과정에 AI 면접체계를 적용하는 것을 목표로 올해는 부사관 장기복무 선발 등 약 1만여 명을 대상으로 시범적용할 예정이다.

육군의 AI 면접은 면접관 없이 웹캠과 마이크가 설치된 개인컴퓨터(PC)를 통해 진행되며 자기소개, 게임 수행, 제시된 상황에 대한 답변을 수행하게 된다.

이 같은 면접 절차는 60분 이내로 진행되며 최종 절차를 마치면 결과가 자동으로 분석돼 선발부서에 전송된다.

육군은 “AI 면접체계는 인터넷이 연결된 피시(PC)를 활용해 공간이나 시간의 제약 없이 정해진 기간 안에 언제든 응시할 수 있다는 것이 큰 장점”이라고 설명했다. 육군은 “지원자의 표정, 음성, 어휘, 심장박동 등 다양한 분석요소를 바탕으로 객관적이고 세분화된 평가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육군은 “재직 중인 근무자를 대상으로 AI 면접평가를 실시해 우수 근무자의 패턴을 추출해 분야별 조직에 적합한 대상자를 선별해 낼 수 있는 것도 주목할 점”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