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장거리노선 강화하는 조원태 회장, 국내 최초 보잉787-10 도입

중장거리노선 강화하는 조원태 회장, 국내 최초 보잉787-10 도입

문누리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0.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보잉787-10 이미지 사진
보잉787-10 이미지 사진./제공=대한항공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국내 항공사 최초로 보잉사 787 ‘드림라이너’의 가장 큰 모델인 보잉787-10 항공기를 20대 도입한다. 조 회장 취임 후 공식적인 경영 첫 행보다. 이는 대양주 4개, 미주 20개, 구주 18개, 중동·아프리카 1개, 러시아·우즈페키스탄 지역 6개 등 총 49개에 달하는 국내 최다 장거리 노선뿐 아니라 중거리 노선까지 강화해 더 많이, 더 효율적으로 실어나르겠다는 전략이다. 여기에 보잉787-9 항공기도 추가로 10대 더 도입한다.

19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조 회장은 18일(현지시간) ‘파리 국제 에어쇼’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파리 르 부르제 공항에서 보잉787-10 20대 및 보잉787-9 10대 도입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에 최첨단 보잉787 항공기를 30대 도입하는 것은 기종 현대화를 추진, 기령을 줄여 안전을 강화할 뿐 아니라 중장거리 노선까지 섭렵하겠다는 행보다. 새로 도입되는 보잉787은 현재 대한항공이 보유하고 있는 A330, 보잉777, 보잉747 중 오래된 항공기를 대체하게 된다. 국내 항공사로는 처음 도입되는 보잉787-10의 최대 운항 거리는 1만1910㎞로 보잉787-9 대비 2200㎞ 정도 짧다. 보잉787-10은 수요가 많은 중·장거리 노선에서, 보잉787-9은 장거리 노선 적합한 기종이다.

특히 보잉787-10은 787 시리즈 중 가장 큰 모델로 동체 길이는 보잉787-9 대비 5m가량 늘어난 68m다. 이에 따라 보잉787-9 대비 승객과 화물을 15% 더 수송할 수 있다. 승객 좌석은 40석 정도 더 장착 가능하며, 화물 적재 공간도 20㎥ 가량 늘어났다. 연료 효율성도 더욱 높아졌다. 구형 항공기인 보잉777-200 대비 보잉787-9의 연료 효율성은 20% 개선된 반면, 보잉787-10은 이보다 5%포인트 더 향상돼 25%에 달한다.

보잉787-10은 지난해부터 싱가포르항공·에티하드항공·유나이티드항공 등이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오는 2021년부터 보잉787-10 순차 도입으로 보유 기종 첨단화를 가속화시켜 고객 서비스 품질을 한 단계 더 높이는 동시에 고효율 항공기 운영에 따른 비용 감소 효과를 극대화시킬 예정이다.

대한항공은 이날 보잉787-9 항공기 10대 도입 계약도 체결했다. 대한항공은 지난 2017년 보잉787-9를 첫 도입한 이래 현재 10대의 보잉787-9를 보유하고 있다. 추가 도입키로 한 10대의 보잉787-9은 오는 2020년부터 순차적으로 들여오게 된다. 이번 계약으로 대한항공은 보잉787-9, 보잉787-10 각각 20대씩 총 40대의 787 기단을 운영하게 될 예정이다.

이날 양해각서 체결식에서 조 회장은 “연료 효율성이 크게 향상 됐을 뿐 아니라 승객과 화물을 더 수송할 수 있는 보잉787-10은 보잉787-9와 함께 대한항공 중·장거리노선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