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창유, 음양이 공존하는 세상 ‘신령의숲’ 국내 유명 성우 총출동

창유, 음양이 공존하는 세상 ‘신령의숲’ 국내 유명 성우 총출동

김휘권 게임담당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0. 14: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창유(Changyou.com, 지사장 최혜연)는 넷이즈(NetEase)가 개발하고 자사가 서비스하는 모바일 RPG ‘신령의숲’에 국내 유명 성우들이 대거 참여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미 명품 배우 류준열을 앞세운 CF를 통해 인기몰이에 성공한 ‘신령의숲’은 ▲엄상현 ▲양정화 ▲정재현 ▲여민정 ▲신용우 등 유저들에게 익숙한 성우들과 함께 작업해 게임 몰입도를 한층 끌어올릴 방침이다.

남자 플레이어 역할에는 ‘보루토’에서 나루토 역, ‘리그 오브 레전드’에서 가렌과 야스오 역, ‘유희왕’에서 유우기를 연기했던 엄상현 성우가 담당한다.

또한 여자 플레이어 역할에는 ‘개구리 중사 케로로’에서 케로로, ‘명탐정 코난’의 베르무트, ‘원피스’에서 보아 행콕, ‘Fate/Stay night’ 세이버 역할을 맡았던 양정화 성우가 연기해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개명’역에는 ‘역전재판’의 나루호도, ‘헌터X헌터’의 히소카, ‘주토피아’의 닉 와일드를 연기했던 정재헌 성우가 참여하며, ‘짱구는 못말려’에서 짱아와 철수 역을 맡고 ‘나루토’에서 사쿠라 역을 맡았던 여민정 성우가 ‘영녕’을 멋지게 연기할 예정이다.

아울러 ‘블리치’의 이치고, ‘명탐정 코난’의 괴도키드, ‘오버워치’에서 리퍼를 연기했던 신용우 성우는 게임 내 ‘이순풍’역을 맡아 게임의 친숙함을 극대화 시킬 전망이다. 

배우 류준열이 선택한 모바일 RPG ‘신령의숲’의 사전예약과 게임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공식 카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