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진주시, 항공우주산업의 메카로 급부상
2019. 11. 16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8℃

도쿄 10.2℃

베이징 6.4℃

자카르타 27.4℃

진주시, 항공우주산업의 메카로 급부상

김정식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0. 12: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진주 혁신도시클러스터·경남항공국가산업단지, 항공우주부품·소재산업 강소연구개발특구로 지정
경남항공(진주지구)국가산업단지 조감도
경남항공 진주지구 국가산업단지 조감도./제공=진주시
진주 김정식 기자 = 경남 진주시는 혁신도시클러스터와 경남항공국가산업단지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항공우주부품·소재산업 강소연구개발특구로 지정됐다고 20일 밝혔다.

이번에 지정된 진주시 강소연구개발특구는 ‘항공우주부품·소재산업’을 특화 분야로, 기술핵심기관인 경상대학교 1.14㎢, 혁신도시 산·학·연클러스터 0.21㎢, 정촌면 일대에 조성중인 항공국가산업단지 0.82㎢를 배후공간으로 해 총 2.17㎢를 지정면적으로 하고 있다.

이번 강소연구개발 특구 지정으로 과기정통부 산하 연구개발특구재단을 통해 매년 국가 보조금 60여억원과 지방비를 포함한 총 80여억원의 사업비가 지원될 예정이다.

강소연구개발 특구는 항공우주부품·소재산업에 대한 기술이전 및 상용화 지원, 시제품 제작 및 인력양성 지원, 컨설팅 및 특허·인증 지원 등의 사업을 수행하게 된다.

또 특구 내 연구소기업과 첨단기술기업에 대하여는 법인세 등 국세감면과 취득세·재산세 등 지방세 감면 등의 세제혜택이 주어져 비용절감과 생산 활동을 촉진하고, 항공·우주관련 앵커기업, 유니콘 기업 유치를 용이하게 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게 된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이번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은 우리 진주시가 ‘세계적인 항공우주산업 특별시’로 도약하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신성장 동력인 항공우주산업을 잘 육성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경남, 나아가 대한민국 젊은이들에게 희망을 안겨주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