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질본, 익수사고 47% 여름철에 발생
2019. 11.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

도쿄 9.9℃

베이징 1.2℃

자카르타 27.6℃

질본, 익수사고 47% 여름철에 발생

김시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0. 15: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질병관리본부(신)
익수사고의 47%는 여름철에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익수사고를 당한 10명 중 3명은 9세 이하여서 어린이 물놀이 사고예방을 위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20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2012∼2017년 익수사고로 응급실에 내원한 환자 958명을 분석한 결과, 46.9%가 여름철에 발생했다. 주말에 상대적으로 발생빈도가 높았고, 정오부터 오후 5시까지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시간대별로 오후 3~5시(28.6%), 정오~오후 2시(23.1%) 등이었다.

익수사고 발생 10명 중 3명은 9세 이하 소아였다. 연령별로 0∼4세가 전체 20.3%(194명)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5∼9세 9.7%(93명), 10∼14세(48명) 5% 등 순이었다. 익수사고는 추락, 낙상 등 다른 손상과 비교해 발생 자체는 적은 편이었지만 사망률은 16.9%로 현저하게 높았다. 익수사고 발생 장소는 바다, 강 등 야외가 58%로 가장 많았다. 수영장 13%, 목욕시설 9.1%, 집 8.8% 등이었다.

질병관리본부는 물에 빠진 사람 발견시에는 직접 구하기 위해 물에 들어가는 것보다는 튜브, 아이스박스, 구명조끼 등 물에 뜨는 물건을 던져주고 수상 안전요원에게 도움을 요청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어린이들이 물놀이할 때는 항상 어른과 함께 물에 들어가고 구명조끼 착용, 충분한 준비운동 등 안전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물에 빠져 사고로 이어지는 경우 사망할 수도 있기 때문에 안전수칙을 충분히 숙지해야 한다”며 “특히 물가나 야외에 나갔을 때 아이들이 방치되지 않도록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