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성접대 의혹’ YG 양현석, 술자리 당시 어땠나…“조로우 중심, 문쪽에는 싸이와 황하나”

‘성접대 의혹’ YG 양현석, 술자리 당시 어땠나…“조로우 중심, 문쪽에는 싸이와 황하나”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5. 07: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MBC

24일 방송된 MBC '스트레이트'에서는 해외 성접대 의혹과 배후로 지목된 YG와의 관계에 대해 집중 보도됐다.


2014년 9월 조로우 일행이 입국한 당일 강남에서는 유흥업소 여성 25명이 동석한 술자리가 열렸다.

이들은 정마담이 동원한 유흥업소 여성들로 정마담은 양현석 전 YG 대표와 친분이 깊은 인물.

또한 이 자리는 현재 YGX의 대표 이사인 김모씨가 통역 직원 역할로 동석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목격자 A씨는 "이 YG 직원(김모씨)은 조로우 일행들이 어마어마한 사람들인데 YG의 큰 사업이 달려 있어서 잘 보여야 하는 입장이라고 얘기했다"고 밝혔다.

이어 "양현석이 정마담을 향해 '정 마담이 오늘 나 때문에 고생했는데 술 많이 팔아줘야지, 알아서 줘' 그렇게 얘기하는 걸 직접 똑똑히 들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조로우를 중심으로 여성들이 양 옆으로 앉았고, 문쪽에는 싸이와 황하나, 반대편인 화장실 쪽에는 양현석과 정마담이 앉아 있었다"고 라고 상세히 설명했다.

목격자A씨는 "YG 직원이 직접 자기가 2차 숙소를 잡는다고 말을 했다"고 제보했다. 

한편 의혹들과 관련해 양현석 전 대표는 "경찰에 관련자 진술과 증거 제출을 끝내 더 이상의 반론은 무의미하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