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재부, ‘정보화예산과’ 신설…정보통신 예산관리 강화

기재부, ‘정보화예산과’ 신설…정보통신 예산관리 강화

유재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5. 08: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710121122194100
기획재정부.
기획재정부가 정보화예산과를 신설해 정보통신 분야 예산관리를 강화한다. 아울러 디지털예산회계시스템(디브레인·dBrain) 전면 재구축을 목표로 4년간 한시 조직도 만든다.

25일 기재부에 따르면 정보화예산과와 차세대 예산회계시스템 구축 추진단이 다음달 초 신설된다.

정보화예산과는 기존 정보화예산팀을 승격한 것으로, 예산실 경제예산심의관 산하에 설치한다.

정보화예산팀이 기존에 맡았던 부처별 정보화 예산편성 업무에 더해 정보통신기술(ICT) 산업 지원 예산도 담당할 예정이다.

정원은 총 6명이며, 무기계약직 및 기간제 근로자 인력도 3명 배정한다.

디브레인 재구축을 앞두고 차세대 예산회계시스템 구축 추진단을 따로 두기로 했다.

추진단 정원은 총 22명이며, 2023년 12월 31일까지 존속한다.

디브레인은 예산편성과 집행, 자금·국유재산 관리 등 국가재정업무 전 과정을 다루는 통합재정정보시스템으로, 재정정보원이 운영한다. 지난해 심재철 의원이 디브레인에서 비인가 재정정보를 유출한 사건으로 주목받았다.

기재부는 재정운용 의사결정을 지원하고 효율적인 재정 관리를 위해 디브레인 전면 재구축에 나선다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