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중앙보훈병원 방문 “6·25 참혹했던 과거 잊어선 안돼”
2019. 08. 2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6℃

도쿄 25℃

베이징 23℃

자카르타 27℃

황교안, 중앙보훈병원 방문 “6·25 참혹했던 과거 잊어선 안돼”

허고운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5. 17: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보훈분야에 각별한 관심갖고 지원하겠다"
황교안 대표, 보훈병원 국가유공자 위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5일 서울 강동구 중앙보훈병원에서 국가유공자 위문 방문을 마치고 나오던 중 한 환자와 인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5일 “우리가 전쟁의 참화를 딛고 지금 이렇게 눈부신 발전을 이뤄냈지만 그 참혹했던 과거를 결코 잊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날 6·25전쟁 69주년을 맞아 서울 강동구 중앙보훈병원을 찾아 입원 중인 참전용사들을 위문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허재택 병원장으로부터 브리핑을 듣고 입원 중인 6·25전쟁, 월남전 참전용사를 위문했다.

황 대표는 “자유대한민국을 지키다가 돌아가신 분들, 부상을 당해서 평생을 고통받고 계신 분들에 대해 국가가 최대한의 예우와 지원을 해드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황 대표는 “저와 한국당은 명예로운 보훈을 통해 자랑스러운 나라를 건설할 수 있도록 보훈분야에 각별한 관심을 갖고 지원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중앙보훈병원 직원들에게 황 대표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보훈환자들 치료를 위해 애써주고 있어 감사드린다”며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분들을 잘 도와드리고 치료하는 일에 많은 예산 확보가 이뤄질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또 황 대표는 “오히려 우리나라보다 참전 해당국에 가보면 희생된 자국 군인을 기리는 공간들이 많이 있다”며 “늘 많은 사람들이 와서 챙기는 모습을 보면서 우리가 더 각별한 생각을 갖게 된다”며 보훈문화 확산 필요성을 언급했다.

황 대표는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6·25전쟁 69주년 행사에도 참석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손학규 바른미래당·정동영 민주평화당·이정미 정의당 대표 등 각 당 대표도 함께했다.

황 대표는 행사장에서 특별한 언급을 하지 않았고 민경욱 대변인은 “자유민주주의를 지켜내신 선열께 고개 숙여 경의를 표한다”며 “한국당은 선열이 목숨으로 지켜낸 대한민국 수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논평을 통해 당 입장을 밝혔다.

같은 당 나경원 원내대표도 이날 국회에서 ‘사이버안보 이대로 좋은가 정책토론회’에 참석하고 원내지도부와 함께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무명용사탑을 참배하는 등 안보 관련 일정을 챙겼다.

나 원내대표는 토론회에서 “사이버위험에 대한 우리의 사이버 안보 전략에는 북한 이야기가 제대로 나오지 않는다”고 지적한 뒤 “내년 선거에서도 북한의 사이버 공격이 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