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북미 대화로 한반도 프로세스 다음단계 진입...시기 무르익어”
2019. 07. 21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8℃

도쿄 25.5℃

베이징 28.3℃

자카르타 27℃

문재인 대통령 “북미 대화로 한반도 프로세스 다음단계 진입...시기 무르익어”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6. 16: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합뉴스 등 국내외 7개 뉴스통신사 서면인터뷰
"북미 3차 정상회담 관련 대화 이뤄지고 있어"
KakaoTalk_Photo_2018-10-12-15-47-29
문재인 대통령. / 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3차 북·미 정상회담을 위한 북·미 간 대화가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또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북·미 협상을 통해 다음 단계로 나가게 될 것이며 시기가 무르익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연합뉴스·AFP·AP·교도통신·로이터·타스·신화통신 등 국내외 7개 뉴스통신사와의 서면인터뷰를 했다.

문 대통령은 3차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변함없이 서로에 대한 신뢰를 표명하고 있다”며 “그뿐만 아니라 두 나라 간에는 3차 정상회담에 관한 대화가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하노이 회담을 통해 서로의 입장에 대한 이해가 선행된 상태의 물밑대화라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남북 간에도 다양한 경로로 대화를 지속하기 위한 대화가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북·미 협상의 재개를 통해 다음 단계로 나가게 될 것”이라며 “이제 그 시기가 무르익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 ‘북·미 협상 재개 무르익어’…김 위원장 ‘비핵화 확고’

대북특사와 4차 남북정상회담 추진과 관련해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달려 있다”며 “언제든지 김 위원장과 만날 준비가 돼 있다. 시기와 장소,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언제든지 김 위원장을 직접 만날 준비가 돼 있다는 것은 변함없는 나의 의지”라며 남북 대화 재개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 진정성에 대해 “핵 대신 경제발전을 선택해 과거에서 미래로 나아가겠다는 것이 김 위원장의 분명한 의지”라며 “김 위원장은 나와 세 차례 회담에서 빠른 시기에 비핵화 과정을 끝내고 경제발전에 집중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나는 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를 믿는다. 나뿐 아니라 트럼프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등 김 위원장을 직접 만난 각국 정상들은 한결같이 김 위원장의 약속에 대한 신뢰를 말하고 있다”며 “신뢰야말로 대화의 전제조건”이라고 역설했다.

북한 비핵화의 구체적 해법과 관련해 문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확인하는 것과 함께, 북한이 비핵화 조치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도 중요하다”며 “김 위원장이 핵 폐기 의지를 포기하지 않고 그 길을 계속 걸어갈 수 있도록 이끌어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우려하지 않고 핵 폐기 실행을 결단할 수 있는 안보환경을 만드는 것이 외교적 방법으로 비핵화를 달성하는 가장 빠른 방법”이라고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대화와 협상을 통해 신뢰를 구축하고, 그렇게 구축된 신뢰가 다시 대화와 협상의 긍정적 결과를 낳을 수 있도록 하자는 것”이라며 “이것이야말로 공고하고 가장 빠른 비핵화의 길”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