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우디 실세’ 빈 살만 왕세자 방한에 ‘사우디 머니’ 10조원 따라왔다
2019. 10. 1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8℃

도쿄 16.8℃

베이징 3.5℃

자카르타 28.6℃

‘사우디 실세’ 빈 살만 왕세자 방한에 ‘사우디 머니’ 10조원 따라왔다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6. 18: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Photo_2019-06-26-14-27-53-1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와 문재인 대통령./제공=청와대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회사 아람코가 한국 에쓰오일(S-OIL)에 2024년까지 60억 달러(7조원)를 투자한다.

이를 포함해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는 수소자동차, 선박, 로봇 등 분야에서 모두 83억 달러(9조6000억원) 규모의 투자와 기술 협력을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10조원에 달하는 양국의 산업 협력은 ‘사우디 최고 실세’인 모하메드 빈 살만 왕세자 겸 부총리의 방한을 계기로 성사됐다.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으로 26일 공식 방한한 살만 왕세자는 조단위의 통큰 투자 계획을 밝히며 ‘중동 내 최대의 대(對)한 투자국’ 면모를 확실히 드러냈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청와대에서 빈 살만 왕세자를 만나 “사우디는 한국의 제1위 원유 공급국이며 제1위 해외건설 수주국이고 중동 내 한국의 최대 교역국일 뿐만 아니라 최대의 대(對)한국 투자국”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이번 왕세자의 방한을 계기로 두 나라 사이의 우정과 협력이 미래의 공동번영과 상생으로 발전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희망했다.

이에 빈 살만 왕세자는 “이번 저의 방한을 계기로 여러 건의 양해각서(MOU)와 협력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한-사우디가 통상과 투자를 더욱 더 강화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과 빈 살만 왕세자는 회담 후 83억 달러 규모, 총 10건의 한-사우디 기업·기관 간 MOU 체결식에 임석했다.

이 자리에서 아람코와 에쓰오일은 60억 달러 규모의 투자협력 MOU를 맺었다.

아람코는 에쓰오일의 울산 복합석유화학시설에 이미 5조원을 투자했으며 지난해 11월부터 상업 가동하고 있다.

에쓰오일은 빈 살만 왕세자 방한을 계기로 이날 서울 신라호텔에서 준공식을 열었으며 문 대통령이 직접 참석해 축하했다.

아람코는 이날 에쓰오일 외에도 현대중공업, 현대오일뱅크, 현대자동차, 한국석유공사와도 MOU를 맺는 등 한국 기업들과 총 12개 사업을 진행하기로 협의했다.

청와대 회담에 이어 문 대통령이 주재한 공식 오찬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 4대 그룹 총수가 일제히 참석했다.

조현준 효성 회장과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 박동기 롯데월드 사장 등도 참석해 빈 살만 왕세자에 대한 기업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