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화여대, 2019년 해외 한국어교육 전문가 대상 배움이음터 연수 개최
2019. 10. 1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8℃

도쿄 16.8℃

베이징 3.5℃

자카르타 28.6℃

이화여대, 2019년 해외 한국어교육 전문가 대상 배움이음터 연수 개최

김서경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6. 18: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붙 임. 26일 열린 개회식 사진
이화여자대학교가 26일 국립국어원과 함께 ‘2019년 국외 한국어 전문가 대상 배움이음터’ 개회식을 열고 오는 8월 6일까지 서울 서대문구 교내에서 연수를 실시한다. 사진은 이날 개회식이 진행된 후 연수 참가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제공=이화여대
이화여자대학교가 26일 국립국어원과 함께 ‘2019년 국외 한국어 전문가 대상 배움이음터’ 개회식을 열고 오는 8월 6일까지 서울 서대문구 교내에서 연수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국립국어원이 주최하고 이화여자대학교가 주관하는 이번 연수는 해외에서의 한국어교육과 한국학 발전을 위해 해외 한국어 전문가를 국내로 초청해 진행된다.

이번 연수에는 중국, 러시아, 루마니아, 벨라루스, 미얀마, 라오스, 이라크 등 총 14개국에서 온 외국 국적의 한국어 교육 전공자 16인이 참여한다.

대학 및 교육기관에서 한국어교육 경력이 있는 전문가들로 구성된 이들은 총 6주간 이화여대 교내에 머물면서 한국어 교육 전문가로 성장하기 위한 교육을 받는다.

이화여대는 이들 한국어 전문가들에 대해 ‘한국과 한국 문화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것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연수 프로그램은 두 개의 과정으로 나눠 진행된다. 석·박사급 공동 연수 과정(1-3주차)은 국외 전문가의 교육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기본 교과 강의와 특강, 문화 체험, 특별 활동 등으로 구성된다. 이어 박사급 전문 연수 과정(4-6주차)은 소수의 박사급 참가자를 대상으로 열리며 이들의 연구 역량 강화에 집중하기 위한 지도교수 세미나 및 특강으로 꾸려진다.

사업 책임자인 이해영 이화여대 한국학과 교수는 “본 프로그램을 통해 해외 외국인 한국어 전문가들의 한국어교육 전문가로서의 역량이 한층 강화되길 바란다”라며 “이들이 본국으로 돌아가 곳곳에서 한국과 한국어를 널리 알리기 위한 사절단으로서의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