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5대그룹 총수, 삼성 승지원서 사우디 왕세자 회동
2019. 10. 2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2℃

도쿄 23.4℃

베이징 17.1℃

자카르타 32.4℃

5대그룹 총수, 삼성 승지원서 사우디 왕세자 회동

박병일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7. 08: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오후 8시30여분 부터 약 1시간여 만나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참석
이재용 부회장, 반도체·5G 등 첨단분야 의견 나눈듯
ㅠㅗ
문재인 대통령과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부총리가 26일 오후 신라호텔에서 열린 ‘에쓰오일(S-OIL) 복합 석유화학시설 준공기념식’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연합
국내 5대 그룹 총수들이 26일 국빈 방한한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와 서울 한남동 삼성 ‘승지원’에서 만났다.

문재인 대통령과 빈 살만 왕세자의 청와대 만찬 직후 이뤄진 이번 만남은 오후 8시30분께부터 시작해 약 1시간 정도 진행됐다. 이날 회동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한 총수들은 사우디아라비아가 추진중이 정보통신기술(ICT)·자동차·신재생에너지 산업에 대한 전반적인 의견을 논의했을 것이란 관측이다.

이 부회장의 초청으로 이뤄진 이날 회동에는 이 부회장을 비롯해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참석했다. 이들은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만찬이 끝난 직후 서울 한남동 승지원으로 이동해 티타임을 갖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자리에서 빈 살만 왕세자는 총수들에게 글로벌 경제 현안과 사우디아라비아에 대한 투자에 대해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1시간여간 지행된 티타임 이후, 이 부회장과 빈 살만 왕세자는 1대 1 단독 면담을 진행했다. 이 부회장과 빈 살만 왕세자는 사우디아라비아가 추진 중인 ‘네옴(NEOM) 프로젝트’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네옴 프로젝트는 5000억달러(약 600조원) 규모의 스마트 시티 구축 사업이다.

한편 승지원은 고 이병철 회장이 살던 한옥을 이건희 회장이 1987년 물려받아 집무실 겸 영빈관으로 사용하고 있는 곳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