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5대그룹 총수, 삼성 승지원서 사우디 왕세자 회동

5대그룹 총수, 삼성 승지원서 사우디 왕세자 회동

박병일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7. 08: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오후 8시30여분 부터 약 1시간여 만나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참석
이재용 부회장, 반도체·5G 등 첨단분야 의견 나눈듯
ㅠㅗ
문재인 대통령과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부총리가 26일 오후 신라호텔에서 열린 ‘에쓰오일(S-OIL) 복합 석유화학시설 준공기념식’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연합
국내 5대 그룹 총수들이 26일 국빈 방한한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와 서울 한남동 삼성 ‘승지원’에서 만났다.

문재인 대통령과 빈 살만 왕세자의 청와대 만찬 직후 이뤄진 이번 만남은 오후 8시30분께부터 시작해 약 1시간 정도 진행됐다. 이날 회동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한 총수들은 사우디아라비아가 추진중이 정보통신기술(ICT)·자동차·신재생에너지 산업에 대한 전반적인 의견을 논의했을 것이란 관측이다.

이 부회장의 초청으로 이뤄진 이날 회동에는 이 부회장을 비롯해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참석했다. 이들은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만찬이 끝난 직후 서울 한남동 승지원으로 이동해 티타임을 갖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자리에서 빈 살만 왕세자는 총수들에게 글로벌 경제 현안과 사우디아라비아에 대한 투자에 대해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1시간여간 지행된 티타임 이후, 이 부회장과 빈 살만 왕세자는 1대 1 단독 면담을 진행했다. 이 부회장과 빈 살만 왕세자는 사우디아라비아가 추진 중인 ‘네옴(NEOM) 프로젝트’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네옴 프로젝트는 5000억달러(약 600조원) 규모의 스마트 시티 구축 사업이다.

한편 승지원은 고 이병철 회장이 살던 한옥을 이건희 회장이 1987년 물려받아 집무실 겸 영빈관으로 사용하고 있는 곳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