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북도, 대구시와 인도네시아 공략 맞손... 아세안 진출 공동협력

경북도, 대구시와 인도네시아 공략 맞손... 아세안 진출 공동협력

장영우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7.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 대구.경북 자카르타사무소 개소... 대구?경북 기업 수출지원 등 -
- 신(新)남방시장 진출 전략포럼 공동 개최... 경제인 교류회 행사 병행
자카르타 현지기업체 방문(제일연마)2
이철우 경북도지사(가운데)가 26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을 방문해 포항에 본사를 둔 오유인 (주)제일연마 대표이사(맨 오른쪽)로부터 제품 설명을 듣고 있다./제공=경북도
안동 장영우 기자 =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를 방문 중인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27일 대구·경북 자카르타사무소 개소식, 대구·경북 우수상품 수출상담회, 신(新)남방시장 진출 전략포럼, 한-인도네시아 경제인 교류행사에 참석하는 등 바쁜 일정을 소화했다.

이철우 지사는 앞서 26일 포항에 본사를 둔 ㈜제일연마를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고 현지 진출기업의 법인장들과 간담회를 갖고 현장의 애로점을 듣고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제일연마는 인도네시아 수도인 자카르타 근교인 찌까랑에 위치해 있으며 세계 50개국에 수출하는 국내 최대 연마석 제조기업이다. 찌까랑은 한국기업뿐만 아니라 해외기업이 밀집한 지역이다.

이어 27일에는 대구시와 함께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꾸닝안에 있는 아그로플라자에서 대구·경북 자카르타사무소 개소식을 가졌다.

이날 개소식에는 이철우 지사와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을 비롯해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공사, KOTRA관장, 월드옥타 자카르타지회장 등이 참석해 공동사무소 개소를 축하했다.

이번 대구·경북 공동 해외사무소는 양 지자체간 상상협력의 성과이자 해외사무소를 공동 운영하는 첫 사례로 대구·경북이 함께 지역 중소기업의 수출을 지원하고 관광 및 투자유치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개소식을 마친 후 이 지사와 이 부시장 일행은 자카르타 물리야 호텔에서 열린 대구경북 우수상품 수출상담회장을 방문해 참석한 지역기업 대표를 격려하고 현지 바이어에게 지역 상품의 우수성을 홍보했다.

이번 수출상담회에는 섬유기계, 화장품, 천연 염색제품, 자동차부품, 기계 등 20개 대구·경북 기업체 대표들이 참석했다.

이어 이 지사는 정치, 경제, 문화, 관광 관련 현지 인사들과 삼성, 포스코, GS 등 현지 진출기업 법인장, 경북도와 대구시 진출 기업 현지 법인장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한 ‘신(新)남방시장 진출 전략포럼’에 참석했다.

포럼의 첫 번째 발표자인 한·아세안 대표부 박근오 상무관은 ‘신남방정책 추진방향과 의의’라는 주제로 발표를 했다.

박 상무관은 “아세안시장은 미국, 중국, 일본시장을 대체할 수 있는 최고의 시장이므로 기업들의 적극적인 시장개척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또 ‘신남방정책과 인도네시아’를 주제로 발표에 나선 안선근 박사는 아세안의 맹주국가로 성장한 인도네시아의 무한한 잠재력과 저력을 언급하면서 신남방정책의 핵심국가가 바로 인도네시아라고 강조했다.

포럼 후 개최한 ‘한-인니 경제인교류회’에서 대구·경북은 2건의 상호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먼저 경북도와 대구시 그리고 인도네시아 할랄제품보장청은 향후 현지진출이나 수출을 희망하는 제품의 할랄 인증 획득과 관련된 협력방안에 초점을 둔 협약을 체결했으며 경북도, 대구시, 한·인도네시아협회(KIA, 대구경북 소재), 인도네시아·한국친선협회(IKFA, 자카르타 소재) 간 문화, 관광, 경제 등 다양한 분야의 교류증진을 도모하는 협약을 맺었다.

이 행사와 병행해 경북도는 배응식 월드옥타 자카르타지회장과 정재의 사무국장을 신규 경북도 해외자문위원으로 위촉했다.

위촉된 배응식 자문위원은 코시아 보안 페르카사사(PT.Korsia Boan Perkasa) 부회장, 대한체육회 재인도네시아지회 부회장, (사)월드옥타 자카르타 지회장으로 활동 하고 있다.

정재의 자문위원은 시네르기 수케스 인도네시아사(PT.Sinergi Sukses Indonesia) 대표, 재인도네시아한인회 청년회장 및 한인회 이사, (사)월드옥타 자카르타지회 사무차장으로 활동해 왔다.

이날 위촉된 신규 해외자문위원은 경북도 중소기업의 인도네시아 진출 및 수출증대 지원활동을 수행한다.

김창범 주인도네시아 대사는 “무엇보다도 지자체 간 공동사무소 개소는 그 중요성이 크다고 볼 수 있으며 현지 공동 사무소를 발판삼아 양 지역과 인도네시아와의 경제, 문화 및 관광협력을 확대·강화하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인도네시아는 세계 어느 시장보다 매력적인 시장으로 중국산 저가 제품과 한국제품 간의 경쟁이 심화되고 있지만 독창적인 기술개발과 원가절감 등을 통해 경쟁력을 강화한다면 시장 점유율을 크게 확대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25일 베트남 호찌민 롯데 사이공호텔에서 열린 수출상담회에는 지역에 소재한 화장품, 식품을 비롯해 생활소비재, 생활가전, 기계류 등 25개 업체가 참가해 수출계약 26건 1380만달러, 수출상담 128건 2298만 달러 등 총 3678만 달러 규모의 계약 및 수출상담 성과를 거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