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재혼상대 기피조건 1위…男 ‘호화결혼식’ 女 ‘3혼 이상 대상’
2019. 07. 19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4℃

도쿄 23.9℃

베이징 24.5℃

자카르타 27℃

재혼상대 기피조건 1위…男 ‘호화결혼식’ 女 ‘3혼 이상 대상’

이수일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7. 11: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결혼 어디서 어떻게 할까?'<YONHAP NO-3419>
/제공=연합
결혼정보업체 비에나래와 재혼결혼정보업체 온리-유는 지난 20~26일 돌싱남녀 518명을 대상으로 ‘수용 불가 조건’ 관련 설문조사 결과 남성 응답자의 31.3%가 ‘호화 결혼식 희망’으로 답했다고 27일 밝혔다.

이어 △자녀 출산 혹은 양육(22.0%) △3혼(婚) 이상 대상(17.4%) △특정 종교(11.2%) 등으로 나타났다.

여성은 △3혼 이상 대상(33.2%) △특정 지역 출신(24.3%) △자녀출산 혹은 양육(16.2%) △흡연(12.7%)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재혼상대와 교제 초기 시 공개하고 싶지 않은 사항에 대해선 남성은 이혼사유(34.0%)를, 여성은 재산규모(36.3%)를 가장 많이 꼽았다. ‘3혼 이상 대상’(남 24.3%, 여 23.9%)이 뒤를 이었다.

이 밖에 남성은 재산규모(20.1%)와 출신지(13.9%)를, 여성은 이혼사유(18.2%)와 부모의 이혼경험(12.7%) 등을 선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