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설] 북미정상 판문점회동, 북핵문제 푸는 계기되길
2019. 08. 2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8℃

도쿄 27.9℃

베이징 30.2℃

자카르타 30℃

[사설] 북미정상 판문점회동, 북핵문제 푸는 계기되길

기사승인 2019. 06. 30. 18: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6월 30일 오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났다. 분단의 상징이자 6·25의 상처를 간직한 판문점에서, 또 예정된 회동이 아니라 하노이 노딜 이후 북·미관계가 소원해진 상태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 제안에 김 위원장이 응답함으로써 정전선언 66년 만에 판문점 북·미정상회동이 급작스럽게 이뤄진 것이다.


이날 두 정상은 군사분계선에서 악수를 하고 문재인 대통령과도 만난 후 자유의 집에서 1시간가량 대화를 이어갔다. 잠깐 사진을 찍는 '쇼'로 보기에는 긴 시간이었고 3차 북·미정상회담의 성사 가능성을 엿볼 수 있는 말들이 오갔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대통령에 당선되기 전 상황이 부정적이었지만 많은 진전을 이뤘다고 했고 김 위원장은 '남들이 예상하지 못하는 좋은 일'을 만들 것을 기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간 북핵문제와 관련해서 꾸준히 군사옵션을 사용하는 불행한 사태가 없기를 바란다면서 북한이 핵을 포기한다면 북한이 남한만큼 빠르게 발전하는 것을 돕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북한제재 완화에 대해서는 서두르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해왔다. 전면적인 핵 포기가 없는 한 제재완화를 고려하지 않겠다는 입장이었는데 특별한 변화 기미는 없다.


이런 상황에서 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이 하노이 노딜 이후 교착상태에 빠진 북·미협상의 물꼬를 트겠지만,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 갈 길은 여전히 어렵고 멀다. 트럼프 대통령은 판문점 회동 직후 기자회견에서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주도로 2~3주 내 실무팀을 구성해서 협상을 하겠다"고 밝혔는데 북미 실무협상의 재개가 그런 어려운 여정의 출발점일 것이다.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북·미정상만이 아니라 우리나라 대통령도 함께 하는 장면이 연출되지 못하고, 자유의 집에서도 북·미정상만이 대화를 이어간 것은 북핵 문제의 당사자인 우리로서는 아쉬운 대목이다. 아마도 북한의 '오지랖 발언'을 감안한 것일 수 있고 북·미간 물밑 접촉의 내용도 전해듣겠지만, 우리가 북핵 협상의 당사자임을 잊지 말았으면 좋겠다.<!--/data/user/0/com.samsung.android.app.notes/files/clipdata/clipdata_190630_205558_561.sdoc-->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