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교육부·대한민국학술원, ‘2019 우수학술도서’ 286종 선정…대학도서관에 보급
2019. 10. 2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

도쿄 15℃

베이징 9.5℃

자카르타 29℃

교육부·대한민국학술원, ‘2019 우수학술도서’ 286종 선정…대학도서관에 보급

김범주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08.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학당 최대 4000여만원 지원
기초학문
/제공=교육부
교육부와 대한민국학술원은 ‘2019 우수학술도서’로 총 286종을 선정했다고 8일 밝혔다.

교육당국은 기초학문분야 우수 학술도서를 선정, 대학에 보급하고 있다. 기초학문분야 연구 및 저술 활동을 활성화한다는 취지에서 2002년부터 추진되고 있다.

대한민국학술원은 이번 선정된 286종의 우수학술도서에 대한 대학의 수요를 조사한 후 총 33억원 상당의 도서를 올해 하반기에 국내 대학도서관에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대학당 최대 4000여만원이 지원된다.

도서 선정은 학술원 회원 및 학문 분야별 전문가 105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에서 평가를 통해 이뤄졌다. 인문학, 사회과학, 한국학, 자연과학 등 기초학문 전 분야에 걸쳐 관련 도서가 선정됐다. 인문학은 65종, 사회과학은 95종, 한국학은 40종, 자연과학은 86종 등이다.

올해는 ‘군신의 다양한 얼굴 : 제1차 세계대전과 영국’ ‘19세기 독일 통합과 제국의 탄생’ ‘일 칸들의 역사 : 몽골 제국이 남긴 최초의 세계사’ 등이 우수학술도서로 선정됐다.

이승복 교육부 대학학술정책관은 “우수학술도서 선정·지원사업은 활성화가 어려운 학술도서의 저술·출판을 활성화하고, 연구자들의 저술 의욕을 북돋아 기초학문분야 연구저변 확산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