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최철규 “밀레니얼 세대 자기 계발 강박증 갖고 있다”
2019. 12. 07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4℃

도쿄 6.3℃

베이징 -3.8℃

자카르타 27.4℃

최철규 “밀레니얼 세대 자기 계발 강박증 갖고 있다”

오세은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0. 10: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벤처기업협회, 제2회 벤처 인사이트 포럼 개최
1
벤처기업협회는 10일 서울 역삼동 노보텔 앰배서더 강남에서 ‘제2회 벤처 인사이트 포럼’을 개최했다./제공=벤처기업협회
벤처기업협회는 10일 서울 역삼동 노보텔 앰배서더 강남에서 ‘제2회 벤처 인사이트 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포럼은 선배벤처기업인, 스타트업, 유관기관 등 협회 회원사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조찬·네트워킹 △연사 강연(최철규 HSG 휴먼솔루션그룹 대표) △사후 네트워킹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이날 포럼에선 최철규 HSG 휴먼솔루션그룹 대표가 ‘밀레니얼 세대와의 공감’ 이란 주제로 밀레니얼 세대의 구조와 특징, 함께 일하는 방법 등에 대해 소개했다.

최 대표는 “밀레니얼 세대는 ‘자기 계발 강박증’을 갖고 있다”며 “구체적이고 솔직한 피드백을 주면 직원의 업무성과를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내 루머가 생기거나 구성원이 서운해하는 이유는 정보를 오픈하지 않기 때문”이라며 “정보나 서로의 일정 등을 공유해 효율적인 업무진행이 가능하다. 밀레이얼 세대는 워라밸보다도 스스로 업무시간을 관리할 수 있는 제도를 선호한다”고 했다.

안건준 벤처기업협회장은 “조찬포럼이 벤처기업인들에게 새로운 인사이트를 제공하고, 만남과 교류의 장이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꾸준히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포럼 참석자들은 “최근 이슈인 밀레니얼 세대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수 있었고 벤처기업인들과의 네트워킹을 통해 다양한 정보를 주고 받을 수 있었다”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