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중로 “목선 사건 3주도 안돼 해군 2함대도 거수자에 뚫려”
2019. 08. 2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6℃

도쿄 25℃

베이징 23℃

자카르타 27℃

김중로 “목선 사건 3주도 안돼 해군 2함대도 거수자에 뚫려”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2. 17: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합참, 사태 파악 못해…국정조사 필요"
"장교, 병사에 압력 가해 허위자백 종용"
제2함대사령부 무기고 거수자 접근 사건 비판하는 김중로
김중로 바른미래당 의원이 12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4일 평택 해군 제2함대사령부 내 무기고 거동수상자 접근 사건에 대해 경계작전 실패와 은폐 시도라고 지적하고 있다. /연합
지난 4일 해군 2함대 사령부에서 거동수상자(거수자)를 놓치는 사건이 벌어졌지만 군이 사건을 은폐·축소하려 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김중로 바른미래당 의원은 12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2함대에서 거수자가 도주하는 사건이 발생했다”면서 “경계작전의 문제와 은폐축소, 사건 조작은 물론 병사에 책임 전가까지 자행됐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지난 4일 밤 10시께 경기 평택시에 위치한 해군 제2함대사령부 내 무기고 인근에서 근무초병이 거수자를 발견했다.

해당 병사 두 명은 피아식별을 위해 3회 수하를 했지만 거수자는 이에 불응하고 그 자리에서 도주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의원은 “이후 기동타격대와 5분대기조 등이 투입돼 수색을 진행했지만 거수자를 검거하는 데 실패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말했다.

그는 “2함대는 정보와 헌병, 안보사 등으로 구성된 부대 내 정보분석조를 투입해 현장을 확인한 결과 사건 발생 3시간여만인 새벽 1시 대공용의점이 없고 내부자 소행인 것으로 결론내렸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2함대에 따르면 거수자 수색 중 부대 골프장 입구 아파트 울타리 아래에서 오리발이 발견됐다”면서 “하지만 골프장 근무자의 것으로 판단해 자체적으로 오리발 조사를 종료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사건이 발생한 지 일주일이 지난 현재까지 거수자 색출에 실패했다”며 “더 큰 문제는 합동참모본부에서 거수자 도주 사태에 대해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거수자 도주 사건과 관련해 사건을 조작한 정황까지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며 “도주자를 찾지 못한 해군 2함대사령부 영관급 장교가 소속 부대 병사에게 압력을 행사해 허위 자백을 하게 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북한 목선으로 동해바다가 뚫린 지 3주도 지나지 않아 서해 평택에서 똑같은 일이 또 발생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김 의원은 “군의 자정능력은 한계를 넘어섰다”면서 “국방부와 청와대 국가안보실 등 국가 안보와 관련된 모든 기관을 대상으로 한 종합적인 국정조사가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