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금감원·예보, 협력체계 강화…하반기부터 내부분석자료 정보공유 확대
2019. 08. 2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8℃

도쿄 27.9℃

베이징 30.2℃

자카르타 30℃

금감원·예보, 협력체계 강화…하반기부터 내부분석자료 정보공유 확대

류범열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6.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금융시장의 안정과 예금자 보호라는 목표를 위해 유기적으로 상호 협력해 온 금융감독원과 예금보험공사는 하반기부터 금융사에 대한 정보공유대상 확대 등을 통해 협력체계를 더욱 강화해 나갈 예정이고 16일 밝혔다.

양 기관은 금융사로부터 제출받는 정기보고서(업무보고서) 및 수시보고서 등 약 1300건의 정보를 상호 공유해 오고 있다. 하반기부터는 정보공유의 대상을 한 걸음 더 나아가 금융사에 대한 내부분석 자료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금감원은 예보에 ‘금융사 경영실적분석’ 등 15종을, 예보도 금감원에 ‘핵심리스크 이슈분석’ 등 15종의 내부분석 자료를 상호 제공한다.

양 기관은 금융사로부터 제공받은 업무보고서 등의 금융통계 자료뿐만 아니라 내부분석 자료까지 상호 공유하는 등 협력강화 노력을 통해 금융시스템의 건전성과 예금자 보호수준이 더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