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청년 취준기간 ‘11개월’·첫 직장 근속기간 1.5년…퇴직이유 “월급적어”
2020. 01. 18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2℃

도쿄 7.1℃

베이징 -1℃

자카르타 28.8℃

청년 취준기간 ‘11개월’·첫 직장 근속기간 1.5년…퇴직이유 “월급적어”

유재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6.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716095526
그래픽./통계청
청년들이 졸업후 11개월 정도 취업준비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청년들의 첫 직장 근속기간이 1년6개월 정도로 조사된 가운데 퇴직한 청년들은 “보수 등 근로여건 불만”을 가장 큰 요인으로 꼽았다.

16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5월 경제활동인구조사 청년층 부가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5월 기준 청년층 인구는 907만3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8만4000명(-0.9%)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청년층 중 최종학교 졸업(중퇴)자는 483만5000명(53.3%)으로 전년동월대비 4만7000명 증가한 반면, 재학생은 379만7000명(41.8%)으로 12만4000명 감소했다.

아울러 경제활동참가율은 48.4%로 전년동월대비 0.7%p 상승했고, 고용률은 43.6%로 전년동월대비 0.9%p 상승했다.

대졸자(3년제 이하 포함)의 평균 졸업소요기간은 4년 2.8개월로 전년동월대비 0.1개월 증가하였고, 휴학경험 비율은 45.8%로 1.4%p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 휴학기간은 2년 0.3개월로 전년동월대비 0.7개월 감소했다.

휴학사유로 남자는 병역의무 이행(95.3%)이 가장 높았으며, 여자는 취업 및 자격시험 준비(59.1%), 어학연수 및 인턴 등 현장경험(33.4%), 학비(생활비) 마련(11.8%) 순으로 높았다.

졸업(중퇴) 후 첫 취업 소요기간은 10.8개월로 전년동월대비 0.1개월 증가했다.

다만, 첫 직장 평균 근속기간은 1년 5.3개월로 전년동월대비 0.6개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자리를 그만둔 경우, 사유는 보수,·근로시간 등 근로여건 불만족이 49.7%로 가장 높았다.

첫 일자리에 취업할 당시 임금(수입)은 150만원 ~ 200만원 미만(34.1%), 100만원 ~150만원 미만(27.7%), 200만원~300만원 미만(18.1%) 순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현재 미취업자의 미취업 기간은 3년이상이 16.9%로 전년동월대비 1.6%p 상승했다. 반면, 2년~3년 미만은 9.1%로 0.9%p 하락했다.

미취업자의 주된 활동은 직업교육, 취업시험 준비(38.8%), 그냥 시간보냄(21.6%), 구직활동(13.0%) 순으로 높았다. 특히 구직활동은 전년동월대비 2.4%p 하락한 반면, 직업교육, 취업시험 준비는 38.8%로 2.9%p 상승했다.

아울러 청년층 비경제활동인구 중 취업시험 준비자 비율은 15.3%로 전년동월대비 2.2%p 상승했다. 취업시험 준비분야는 일반직공무원(30.7%), 기능분야 자격증 및 기타(24.8%) 순으로 높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