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방부 “한일군사보호협정, 안보협력 측면 검토”
2020. 01. 23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

도쿄 5.4℃

베이징 -1.6℃

자카르타 28.8℃

국방부 “한일군사보호협정, 안보협력 측면 검토”

우성민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6. 15: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일관계 상황 따라 유동적일 수 있어"
국방부청사
국방부 청사./연합
한·일 경제갈등이 최고조로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국방부는 양국이 체결한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의 연장 여부에 대해 긍정적인 측면으로 검토할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의 한 관계자는 16일 “GSOMIA 연장 문제는 효용성 및 안보협력 측면에서 검토해나갈 것”이라며 “현재까지는 GSOMIA를 연장하는 쪽으로 무게가 실리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군 관계자는 “한·일관계 상황에 따라 유동적일 수 있다”고 말했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일본 측으로부터 GSOMIA와 관련해 전달받은 얘기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없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최 대변인은 ‘자동 연장된다고 보면 되느냐’는 질문에는 “현재까지는 큰 문제가 없고 저희 입장에는 변화가 없기 때문에 그 사안은 좀 지켜보자”면서 “(연장되는 시기는) 8월 중순쯤에 저희가 결정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한일 양국이 북핵 및 미사일 등 군사정보를 공유하기 위해 체결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의 효력은 1년 단위로 효력이 다하기 90일 전 어느 쪽이라도 파기 의사를 서면 통보하면 종료된다. 8월 중순까지 어느 한쪽이라도 파기 의사 통보가 없으면 자동 연장된다.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한일 간 갈등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GSOMIA이 파기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다. 다만 국방부가 이러한 기조를 유지한 채 연장 여부에 대해 검토해나간다면 협약은 유지될 것으로 전망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