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정부, 규제만 강화하고 금융개혁 못 이뤄 중소기업 어려워”

황교안 “정부, 규제만 강화하고 금융개혁 못 이뤄 중소기업 어려워”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6. 12: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인사말 하는 황교안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오전 대구 북구에 있는 섬유기계 및 선박 부품을 생산하는 기업인 금융을 방문해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6일 “현 정부 들어 규제만 강화되고 금융개혁도 이뤄지지 않아 특히 중소기업이 어렵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희망공감 국민 속으로’라는 주제로 대구 지역 기업을 방문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과거 정부들은 기업이 해외에 진출할 수 있도록 대통령도 밖에 나가 상품을 세일즈하는 등 통상외교에 힘을 썼다”고 강조했다.

이어 “큰 틀에서의 수주나 계약은 정부의 도움이 필요한 부분이 있어서 통상외교를 굉장히 중시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황 대표는 “경제인들의 기를 살리는 대표적인 것이 통상외교인데, 현 정부 들어서는 통상외교가 거의 들리지 않아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외여건이 어렵다고 해서 정부가 뒷짐을 지고 있어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내년부터 300인 미만 기업들도 근로시간 제약의 대상이 되고, 최저임금도 늘어나 전체적으로 지출과 비용이 많아지는 구조”라면서 “결국 기업의 활력을 떨어뜨리고 의지를 꺾는 잘못된 경제정책”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