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의장 “여야도, 진보·보수도 없다…5당 합의 천만다행”

문의장 “여야도, 진보·보수도 없다…5당 합의 천만다행”

임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6. 13: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하는 문희상 의장
아시아투데이 송의주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
문희상 국회의장은 16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키 위한 회동에 합의한 데 대해 “여(與)도, 야(野)도 없고 보수도 진보도 없다”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이날 당대표 취임 인사차 예방한 심상정 정의당 대표를 국회에서 만나 이같이 언급했다. 문 의장은 “젖먹던 힘까지 합쳐야 한다”며 “100년 전 선조들이 겪은 내부 분란으로 무너졌던 일이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힘을 합쳐야 한다”고 당부했다.

문 의장은 “100년 후 후손 보기에 후회될 일을 저질러서는 안 되고 힘을 합쳐야 하는데 결정적인 것이 5당 합의다. 천만다행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선거제도의 기본 틀을 바꾸지 않으면 안 된다”면서 “그나마 어느 정도의 발판과 디딤돌을 만든 것은 이번 정치개혁특별위원회로, 역사에서 평가를 받을 것”이라고 했다.

심 대표는 이에 대해 “정개특위 위원장직에서 물러나게 되지만 대표로서 (선거제 개혁을) 가장 중요한 소임으로 생각한다”며 “민생을 위해 정치개혁이 필요하다”고 화답했다.

심 대표는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를 만나선 양당 간 선거제 개혁 공조 의지를 재확인했다.

정 대표는 “선거제 개혁 앞의 장애물을 돌파하기 위해 연대하자”며 “선거제 개혁과 개헌, 국민소환제의 3대 의제를 정기국회에서 관철하자”고 주문했다.

심 대표는 “선거제 개혁이 절실하게 필요한 이유는 민생 국회를 만들기 위한 것”이라면서 “국민 불신 해소를 위한 스스로의 혁신인 국회 개혁의 가시적 결과를 이번 정기국회에서 평화당과 함께 만들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