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호 통일부 차관 “정부, 일본과 공조 매우 중요하게 생각”
2019. 08. 2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8℃

도쿄 26.4℃

베이징 25.6℃

자카르타 28.6℃

서호 통일부 차관 “정부, 일본과 공조 매우 중요하게 생각”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6. 14: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개회사 하는 서호 통일부 차관
서호 통일부 차관. / 연합
일본을 방문한 서호 통일부 차관은 16일 “정부는 일본 정부와의 공조를 매우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 차관은 이날 게이오대에서 열린 ‘한반도 국제평화포럼 2019’ 일본지역 토론회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의 과정은 지구상 마지막 냉전체제를 허무는 세계사적 대전환이기에 국제사회의 지지와 협력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국과 일본은 오래 전부터 이웃”이라며 “55년 전 연간 1만 명에 불과했던 양국 간 왕래는 이제 연간 1000만 명의 규모로 늘어났다”고 소개했다..

서 차관은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정착 과정은 동북아 지역질서를 새롭게 만들어가는 과정이기도 하다”며 “한·일 관계 역시 동북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협력하는 관계로 발전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서 차관은 “한반도 평화구축 과정에서 북·일 관계의 정상화는 반드시 필요하다”며 “한국 정부는 북한과 조건 없는 대화를 추진한다는 일본 정부의 입장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서 차관은 이에 앞서 “어느 때보다 한·일 협력이 중요한 시기에 한국 정부의 대북정책을 직접 설명 드리게 된 것을 대단히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서 차관은 남·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에 대해선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에 있어서 적극 활용해야 하는 기회”라며 “정부는 지금의 기회를 반드시 살려서 남북과 북·미 정상 간 합의가 완전하고 신속하게 이행될 수 있도록 각별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