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구 내려간 황교안 “문 대통령 만나면 서민 고통 얘기할 것”

대구 내려간 황교안 “문 대통령 만나면 서민 고통 얘기할 것”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6. 17: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지지자들에게 인사하는 황교안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오후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대구 경제 살리기 토론회 ‘무너지는 지역경제 실상, 새로운 모색’에서 지지자들의 환호에 손 인사로 답하고 있다. /연합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6일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면 그동안 민생투쟁 대장정을 다니며 본 서민의 아픔과 국민의 고통을 얘기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대구 경제살리기 토론회’에서 “(문 대통령에게) 제대로 해달라. 바로바로 고쳐달라는 요구를 하려고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일본이 외교로 풀어야 할 문제를 치졸한 방법으로 보복했는데, 우리 정부가 제대로 대응을 못 했다”면서 “그냥 놓아둬서는 안 되겠기에 모든 절차와 형식을 내려놓고 대통령을 만나자 했다”고 회동 제안 배경을 설명했다.

경제 위기 원인에 대해 황 대표는 “소득주도성장이라는 잘못된 정책이 뿌리”라고 지목했다.

황 대표는 “근로시간을 제약해서 일하지 못하게 하고 최저임금을 너무 높여 놓으니까 소상공인들이 너무 큰 비용을 지출해 문을 닫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황 대표는 “어려운 사람들을 도와주겠다는 소득주도성장 정책이 결과적으로 어려운 사람들을 더 힘들게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황 대표는 앞서 대구지역 기업을 방문한 자리에서는 “경제인들의 기를 살리는 대표적인 것이 통상외교인데, 현 정부 들어서는 통상외교가 거의 들리지 않아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과거 정부들은 기업이 해외에 진출할 수 있도록 대통령도 밖에 나가 상품을 세일즈하는 등 통상외교에 힘을 썼다”면서 “큰 틀에서의 수주나 계약은 정부의 도움이 필요한 부분이 있어서 통상외교를 굉장히 중시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황 대표는 “최근에는 그런 부분이 거의 들리지 않아 정부가 경제를 살릴 생각이 없는 것인지 걱정이 된다”면서 “현 정부 들어서 오히려 규제만 강화되고 금융개혁도 이뤄지지 않아 특히 중소기업이 어려운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내년부터 300인 미만 기업들도 근로시간 제약의 대상이 되고, 최저임금도 늘어나 전체적으로 지출과 비용이 많아지는 구조”라면서 “결국 기업의 활력을 떨어뜨리고 의지를 꺾는 잘못된 경제정책”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