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강경화 “일본, 조치 철회해야...추가보복 시나리오별 면밀 대응”

강경화 “일본, 조치 철회해야...추가보복 시나리오별 면밀 대응”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6. 21: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강경화 장관 귀국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6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 연합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6일 일본의 추가 보복 가능성에 대해 “정부 차원에서 면밀히 시나리오별로 대응하고 있다”면서 “그런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아프리카 3개국 순방을 마치고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자리에서 “일본이 일단 취한 조치부터 철회해야 한다는 입장을 강하게 피력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강제징용 판결 관련 일본의 중재위원회 요청에 대해선 “우리의 기본 입장은 우리가 제시한 방안에 대해 일본이 협의에 나서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 장관은 미국의 중재론과 관련해서도 “중재보다는 일단 일본이 보복 조치를 철회하고 협의에 나서길 바란다는 입장”이라고 거듭 밝혔다.

아프리카 순방 중 이뤄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전화통화에 대해선 “우리 입장이 충분히 설명됐고 이해를 잘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강 장관은 북한의 한·미 군사훈련 비난이 북·미 실무협상에 미칠 영향에 대해 “실무협상 재개는 정상차원의 합의”라며 “조속히 재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이날 외무성 대변인 명의 담화와 기자문답 형식으로 입장을 내고 오는 8월로 예정된 ‘19-2 동맹’ 연합위기관리연습(CPX)이 북·미 실무협상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주장했다.

강 장관은 한·미 군사훈련 조정 가능성에 대해선 “국방 차원에서 한·미 양국이 잘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