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안재욱, 음주운전 공개사과 “부끄러워서 연기 그만둘까 생각했다”
2019. 08. 2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8℃

도쿄 27.9℃

베이징 30.2℃

자카르타 30℃

안재욱, 음주운전 공개사과 “부끄러워서 연기 그만둘까 생각했다”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7. 10: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배우 안재욱이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열린 연극 '미저리'프레스콜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
올해 초 음주운전이 적발된 배우 안재욱이 물의를 일으킨 지 5개월 만에 연극 무대로 복귀했다.

안재욱은 16일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열린 연극 '미저리' 프레스콜에서 "죄송스럽고 부끄러워서 일을 정말 그만둘까도 생각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안재욱은 지난 2월 음주운전으로 경찰에 적발됐다.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0.096%로 측정돼 면허 정지처분을 받았다. 이후 안재욱은 뮤지컬 '광화문 연가'와 '영웅'에서 하차했다. 

안재욱은 "복귀가 이르다는 비난과 질타에도 불구하고, 제가 연기 외에는 할 줄 아는 재주가 없더라. 성실한 모습으로 보답해야 하는데 마치 숨어있는 것처럼 하루하루 임하면 답이 없을 것 같았다"고 복귀 이유를 설명했다.

또 안재욱은 이달 개막하는 '영웅' 공연에서 하차했던 상황에서 새로운 작품인 '미저리'에 출연하게 된 데 대해서도 고개를 숙였다.

그는 "컴퍼니 측과 배우들에게 미안한 마음은 이루 말할 수 없다"며 "'영웅'에서 하차하게 된 마당에 또 다른 작품을 올려도 되는지 고민이 많았다. 그런데 오히려 하차한 작품의 동료들이 진심으로 응원해주고 북돋아 줘서 더 용기를 낼 수 있었다"고 했다.

이어 "제 일이 배우라 (대중 앞에) 노출될 수밖에 없는 점을 이해해달라. 더욱 사려 깊게 생각해서 행동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13일 개막한 '미저리'는 오는 9월 15일까지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열린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