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재밌게 본 캐릭터들, 주체적이었다”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재밌게 본 캐릭터들, 주체적이었다”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7. 15: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사진=김현우 기자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이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MBC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극본 김호수, 연출 강일수 한현희, 제작 초록뱀미디어)의 제작발표회가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사옥에서 열렸다.


이날 신세경은 “흥미롭게 읽고 재미있게 본 대본의 여성 캐릭터는 유독 주체적이었던 공통점이 있다. 외적이고 물리적인 부분도 준비하지만 조선시대에서 일반적으로 듣고 본 여성들의 삶과 다른 면모를 그려내야 하는 드라마라 예전에 배운 것으로부터 고정된 관념으로부터 벗어나 생각하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신세경은 조선의 첫 번째 여사 구해령 역할을 맡았다. 


한편 ‘신입사관 구해령’은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 구해령(신세경)과 반전 모태솔로 왕자 이림(차은우)의 ‘필’ 충만 로맨스 실록이다.오늘(17일) 오후 9시 첫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