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방부, ‘군 인권정책회의 및 자문위원회’ 개최…장병 인권보장 강화
2019. 08. 2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8℃

도쿄 27.9℃

베이징 30.2℃

자카르타 30℃

국방부, ‘군 인권정책회의 및 자문위원회’ 개최…장병 인권보장 강화

우성민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7. 12: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군 인권 훈령 개정안·인권선언문 등 자문 실시
국방부청사
국방부 청사./연합
국방부는 17일 대회의실에서 박재민 차관 주관으로 ‘군 인권정책회의’와 ‘군 인권자문위원회’를 합동 개최한다고 밝혔다.

군 인권정책회의는 장병 인권정책의 추진 강화를 위해 지난해 마련된 ‘군 인권업무 훈령’에 따라 최초로 개최되며 민간 전문가 자문기구인 군 인권자문위원회와 합동으로 진행된다.

정책회의에서는 먼저 국방부 및 각 군이 실시한 △인권감수성 향상을 위한 영상편지 등 인권 콘텐츠 제작 △인권 모니터단 및 서포터즈 운영 △해병대 인권송 제작 공모 등 올해 상반기 인권정책의 주요성과를 평가하고 이어 우수 인권교관의 강의 시연과 시상식이 진행된다.

자문위원회에서는 △‘군 인권업무 훈령’ 개정안 △군 사법개혁 공감대 형성을 위한 홍보전략 △군 인권 콘텐츠 제작 안(군 인권 엠블럼·캐릭터, 장병 인권선언문 등)에 대한 자문이 실시된다.

이날 회의에는 박경수 국방부 법무관리관, 이동호 고등군사법원장, 이수동 국방부검찰단장, 육·해·공군·해병대 법무실장, 한국국방연구원 김광식 박사, 김향규 국가인권위원회 군인권조사과장, 조덕현 국민권익위원회 국방보훈민원과장 등이 참석한다.

국방부는 “이번 회의 및 위원회 합동 개최를 통해 올해 상반기 인권정책 주요성과 및 향후 추진방향에 대해 외부 전문가와 공유하고 평가함으로써 장병 인권보호제도를 점검하고 기반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