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강남구서도 ‘찾동’ 운영…서울 전 동으로 확대

강남구서도 ‘찾동’ 운영…서울 전 동으로 확대

장민서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7. 11: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8일부터 강남 16개 동에 복지플래너 및 방문간호사 배치
찾동 2.0, '찾아가는 골목회의'·'서울형 주민자치회' 운영
찾동
서울시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발전 로드맵./제공 = 서울시
동 단위 주민생활을 책임지는 서울시 ‘찾아가는 동주민센터’(이하 찾동)가 강남을 마지막으로 서울 전동으로 확대된다.

서울시는 18일 강남구 16개동에 총 74명의 복지플래너(사회복지직 공무원)와 16명의 방문간호사(간호직 공무원)가 배치된다고 17일 밝혔다.

지난해 6개 동에 찾동을 시범 운영한 강남구는 올해 나머지 16개동에 전면 실시한다. 이에따라 시 25개 전 자치구 424개 동에서 찾동 서비스가 운영된다.

2014년 ‘송파 세 모녀’ 사건 발생 이후 동주민센터의 기능을 전환시키기 위해 시작한 찾동은 공무원이 직접 복지가 필요한 시민들을 발굴하는 정책이다. 2015년 7월 13개구 80개동을 시작으로 매년 단계별로 확대 시행했다.

찾동 사업으로 4년간 동주민센터 평균 인력은 6.5명, 현장 방문 횟수는 2.7배, 사각지대 지원 횟수 3.5배는 증가했다. 돌봄 위기가구 발굴은 지난해 3183건으로 2016년 (498건)에서 6.4배 늘었다.

시는 지난해 12월 ‘민선 7기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기본계획’을 발표, 사업을 골목 단위로 확장했다. 지난 4년간 공공의 주도하에 복지를 강화하고 주민참여를 촉진했다면 찾동 2.0을 통해 주민의 자발적·주도적 참여를 지원, 주민결정력을 강화했다.

골목에서 이웃과 만나 이야기하는 ‘찾아가는 골목회의’를 개최하고 어려운 시민을 발견하면 동 주민센터에 연락하는 ‘시민 찾동이’가 활동한다.

동 단위 생활의제에 대한 정책·예산에 주민이 실질적 결정권한을 갖는 주민자치기구 ‘서울형 주민자치회’도 2022년 424개 전 동에서 전면 실시된다.

시민의 보편적 돌봄을 위한 ‘돌봄 SOS 센터’가 18일 5개 자치구에서 시범사업을 시작하고 갑작스런 위기로 생계유지가 곤란한 가구에 의료·주거비를 지원하는 ‘서울형 긴급복지’는 2022년까지 총 700억원을 투입한다.

박원순 시장은 시 전 지역에서 움직이는 찾동은 민과 관의 경계가 없는 협치의 모범 모델이 될 것“이라며 ”찾동은 동 단위를 넘어 골목으로 간다. 공공의 손길만으로 어려운 지역사회의 문제를 주민들과 함께 결정하고 함께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