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상청, 해피페인트 활동 전개…“폭염 피해예방 지원 활성화 계기”

기상청, 해피페인트 활동 전개…“폭염 피해예방 지원 활성화 계기”

이철현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7. 22: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noname01
제공=기상청
기상청이 밥상공동체연탄은행, 삼화페인트와 공동으로 ‘해피페인트’ 활동을 전개했다.

17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들 기관은 전날 서울 관악구 일원에서 폭염 취약가구의 옥상에 차열 페인트를 칠하는 이 같은 작업을 실시했다.

이번 활동은 밥상공동체연탄은행이 선정한 4개 가구에 삼화페인트의 협조로 사전 방수페인트와 접착 도료를 칠한 후 ‘흰색 차열페인트’ 작업을 진행했다.

차열 페인트를 칠하면 실내 온도가 3~5도 정도 낮아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주거환경이 취약한 실내는 폭염으로 인한 인명피해의 가능성이 높다”며 “이번 활동을 통해 폭염 피해예방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지원이 활성화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