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성동구, 건축공사장 공공기여로 주민과의 갈등해소

성동구, 건축공사장 공공기여로 주민과의 갈등해소

김인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8. 09: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울 성동구는 중·대형공사장 시공자의 공공기여(재능기부)로 취약계층의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위험시설물의 정비를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대형공사장 시공사들이 자원해 인근 취약계층 주민들의 주택보수와 주거환경 개선에 앞장서 그동안 공사장 소음, 진동 및 일조권 침해로 인한 주민과의 갈등을 자연스럽게 해결하고자 하는 의도이다. 관내 연면적 2000㎡ 이상 중·대형공사장 시공자가 기여대상자다. 공공기여는 공사장 여건과 공정에 맞는 현장인력 및 장비로 진행되며, 공사자의 자발적인 참여로 시행할 계획이다.

지원대상은 관내 거주하는 취약(차상위) 계층의 주택보수와 주거환경 개선, 긴급 보수가 필요한 위험시설물, 강우와 폭설로 인한 긴급 재난 발생 시 복구자원 지원 등이다. 지원대상자 선정은 구청 복지관련 부서 및 동 주민센터의 추천을 받아 선정하고, 시공사와 1대 1로 연계해 공사범위·기간 등을 협의해 맞춤형으로 시행한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공공기여 사업을 통해 관내 대형공사장 시공사와 주민이 화합하고 상생하는 공사장 문화를 조성하여 공사로 인한 주민과의 갈등이 감소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