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미경 “문재인·아베정권, 반일·반한 감정 이용”
2020. 01. 24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4℃

도쿄 8.4℃

베이징 -1.3℃

자카르타 28.8℃

정미경 “문재인·아베정권, 반일·반한 감정 이용”

이윤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8. 14: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지지 호소하는 정미경 후보<YONHAP NO-5144>
정미경 최고위원이 지난2월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3차 전당대회 부산·울산·경남·제주권 합동연설회에서 정당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은 18일 “반한감정을 이용하는 아베정권이나 반일감정을 이용하는 문재인정권이나 어찌 이렇게 똑같나”라고 비판했다.

정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나라 걱정하면 다 친일파로 치부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정 최고위원은 “현 정권의 내년 총선 전략은 결국 그것”이라면서 “나라 걱정하면 전부 친일파로 모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최근 일부 언론기사의 일본판 제목에 문제를 제기한 데 대해 “자기 감정을 해소하려고 민정수석 자리에 앉혀 놓은 것인가”라고 따져물었다.

정 최고위원은 “조 수석은 자기 감정을 풀고 싶다면 수석 자리에서 내려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