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분양가 상한제 언급하자 서울 아파트값 상승 주춤
2020. 01. 24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4℃

도쿄 8.4℃

베이징 -1.3℃

자카르타 28.8℃

분양가 상한제 언급하자 서울 아파트값 상승 주춤

정아름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8. 14: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매매
7월 셋째주 주간아파트 매매동향/제공 = 한국감정원
분양가 상한제 등 부동산 추가 규제 언급에 서울 아파트값이 소폭 축소됐다. 다만 3주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한국감정원은 15일 기준 전국 주간아파트가격동향 조사에서 서울 매매가격이 0.01% 올랐다고 18일 밝혔다. 지난주와 견줘 0.01%포인트 쪼그라들었다.

강남3구(강남·서초·송파)는 오름세가 계속됐다. 강남구(0.04%)·송파구(0.03%)·서초구(0.02%) 등의 순으로 상승했다. 신축 아파트는 올랐지만 재건축 아파트값이 주춤하면서 상승폭이 다소 꺾였다고 감정원측은 설명했다.

강동구는 지난주 보합에서 0.01% 올랐다. 강동구는 지난해 11월 둘째주 하락한 이후 36주만에 상승 전환됐다. 4~5월 강동과 하남 입주물량이 많아 하락했지만 신축단지 위주로 올라 상승으로 바뀌었다.

광진구는(0.03%)는 구의동 등 개발호재가 있는 지역에서 급매물이 소진돼 집값이 뛰었다. 마포구(0.02%)는 아현·공덕동 신축 위주로 상승했다.

경기도는 0.01% 떨어져 하락폭을 유지했다.

개발호재지역은 올랐으나 그렇지 않은 지역은 하락세가 지속되면서 집값 차별화 현상을 보였다.

안성(-0.41%)·평택(-0.34%) 등은 신규 입주물량이 쌓이면서 집값 내림세가 계속됐다.

신안산선 등 교통망신설 호재가 있는 광명은 0.27% 상승했다. 하남시(0.24%)는 위례신도시에서 급매물이 소진되면서 집값이 올랐다.

지방은 0.07% 떨어졌다.

5대광역시(0.04%)·8개도(0.10%)·세종(0.11%) 모두 하락했다.

전국 매매가격은 0.04% 떨어졌다.

전국 전세가격은 0.05% 하락했다.

수도권은 0.02% 내렸다.

서울(0.02%)은 7월 신규 입주물량이 줄고 여름방학 이사 수요 등으로 상승폭이 소폭 커졌다.

서초(0.12%)·동작(0.09%)·강남(0.06%)구 등이 정비사업 이주수요, 여름방학 이사 등으로 전셋값이 올랐다.

인천(-0.05%)는 하락폭이 확대됐다. 경기(-0.05%)는 내림폭이 유지됐다.

지방은 0.07% 하락해 내림세를 이어갔다.

5대광역시(-0.04%)·8개도(-0.09%)·세종(-0.10%) 모두 떨어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