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용인시의회,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규탄 결의안 채택

용인시의회,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규탄 결의안 채택

홍화표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8. 15: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용인시의회,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규탄 결의안 채택
용인시의회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규탄 결의안 채택/제공=용인시의회
용인 홍화표 기자 = 경기 용인시의회는 18일 제235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이창식 의원이 대표 발의한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규탄 결의안’을 채택했다.

이창식 시의원(더불어민주당)은 제안 설명에서 “최근 일본은 전범기업에 대한 우리나라 대법원의 배상판결에도 경제보복과 더불어 지속적으로 역사왜곡을 하고 있다. 106만 용인시민을 대표해 일본 아베 정부가 7월 4일 시작한 한국산 반도체 핵심소재에 대한 수출규제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말했다.

또한, 일본 정부는 패망 후 74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강제 징용 등의 피해 당사자인 우리 국민들에 제대로 된 사과를 전혀 하지 않고 있음을 강조하며, “일본제철과 미쓰비시 중공업 등 일본 전범기업에 대한 대한민국 사법부의 배상 판결이 국제법 위반이라는 궤변을 늘어놓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경제보복 조치는 대한민국 국민과 사법부를 무시하는 처사이자 과거 일제의 식민지배를 정당화하겠다는 태도이며, 일본 아베 정부의 몰상식한 역사인식은 반외교적 만국 행위임을 경고했다.

용인시의회는 일본 경제보복에 따른 결의안을 경기도 기초의회 최초로 채택했으며 결의안은 국회, 경기도, 기획재정부, 산업통산자원부, 주한 일본대사관 등 관련기관에 송부한다는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