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농진청, 태풍 ‘다나스’ 피해 최소화 현장기술지원단 운영

농진청, 태풍 ‘다나스’ 피해 최소화 현장기술지원단 운영

조상은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8. 15: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농촌진흥청은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북상하면서 직?간접 영향권에 속한 지역의 농작물과 농업시설물의 피해 최소화를 위해 18일부터 19일까지 ‘사전 현장기술지원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사전 현장기술지원단은 농진청과 도농업기술원, 시·군농업기술센터의 농업전문가 27명으로 구성, 9개반으로 나눠 각 지역에 파견된다.

폭우와 강풍으로 피해가 우려되는 과수, 고추·참깨·콩 등 주요 밭작물, 벼, 농업시설물에 대한 사전 점검과 농업인을 대상으로 관리요령을 전파할 계획이다.

정준용 농진청 과장은 “현재 제5호 태풍 ‘다나스’의 이동경로가 유동적이기 때문에 직접 영향권에 든 지역 외에도 태풍 피해예방을 위한 사전관리에 관심을 가져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