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친절한 프리뷰] ‘마리텔 시즌2’ 송하영, 파충류와 남다른 교감 ‘인싸 면모’

[친절한 프리뷰] ‘마리텔 시즌2’ 송하영, 파충류와 남다른 교감 ‘인싸 면모’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9. 21: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마리텔 시즌2, 마이 리틀 텔레비전 시즌2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이하 마리텔 시즌2)에서 김구라와 장영란이 모습도 특징도 색다른 '특수동물들'의 등장에 극과 극 반응을 보인다.


19일 방송될 MBC '마리텔 시즌2'에서는 김구라와 장영란이 아프리카 개구리부터 뱀, 거북이까지 영접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납량특집'을 맞이해 영화와 드라마 속의 다양한 '특수분장'의 특별한 세계를 공개했던 김구라는 특별한 파충류를 만나 한껏 들뜬 모습을 보여 시선을 강탈한다. 그는 '파충류베이비들'의 등장에 보기 드문 함박웃음과 함께 뽀뽀를 하려는 '뽀뽀머신'으로 등극했는데, 연신 "귀여워 귀여워~"를 외치며 평소 '냉혈인'으로 불렸던 모습과 정반대의 모습으로 눈길을 모은다.


세상 행복해 보이는 김구라와 달리 장영란은 적극적이었던 평소와 달리 기겁하는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그녀는 처음 등장한 아프리카 개구리의 거대한 자태를 보고 기겁하고 있어 지금껏 보지 못한 '얌전한 영란이'의 면모를 보인다. 


그런가 하면 강아지 고양이 가축 실험동물을 제외한 동물들인 '특수동물'의 등장에 김구라만큼 기뻐한 사람이 있었다는 후문이다. 그 정체는 바로 셋째딸 송하영으로 세상 스윗한 '구라파파'를 제치고 파충류들의 선호도 1위를 당당히 차지했다고.


셋째딸 송하영은 무서워하는 기색 없이 도마뱀을 끌어안고, 뽀뽀를 하는 등 반전의 매력을 보인다. 급기야 그녀는 뱀을 온몸에 두르고 즉석 화보 촬영을 하며 깊은 교감을 했다고 전해져 종족을 뛰어넘는 '인싸하영'의 진정한 면모로 시선을 강탈한다.


19일 오후 9시 50분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