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롯데 감독-단장 동반 시퇴 극약처방, 양상문이 밝힌 사임 이유

롯데 감독-단장 동반 시퇴 극약처방, 양상문이 밝힌 사임 이유

정재호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9. 12: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905142111183484_1_20190514211207471
양상문 감독. 사진=롯데 제공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가 단장과 감독을 동시에 교체하는 극약처방을 내렸다. 양상문 감독의 바통은 공필성 코치가 물려받아 감독대행 체재로 잔여 시즌을 치를 전망이다.

롯데는 보도자료를 통해 “양상문 감독과 이윤원 단장의 자진사퇴 요청을 수용키로 결정했다”고 19일 발표했다. 동반 사퇴의 이유는 성적 부진이다. 전반기 롯데는 기대에 현저히 미치지 못하는 34승 2무 58패(승률 0.370)로 최하위에 처졌다. 전반기 팀 타율은 0.257로 9위, OPS도 0.692로 9위에 그쳤다. 마운드는 팀 평균자책점 5.18로 10위를 기록했다.

타격-마운드-수비 등 총체적인 난국이 최하위라는 성적으로 나타났다는 분석이다.

물러나는 양 감독은 “누구보다 열정적으로 응원해주시는 팬 여러분께 좋은 경기를 보여드리지 못해 죄송하다. 강한 원팀(One Team)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으나 기대에 많이 부족했고 책임을 통감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일로 선수단 분위기가 반전돼 강한 원팀으로의 도전이 계속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 단장은 반복된 성적 부진에 ‘프런트가 먼저 책임을 진다’는 생각으로 사임을 요청했다는 것이 롯데 측의 설명이다. 이 단장은 2014년 11월부터 롯데 단장이었다. 롯데는 차기 단장을 미래 대응에 적합한 인물로 뽑을 예정이다. 구단에 따르면 완성도 있는 선수단 전력 편성, 선수 맞춤형 육성 실행, 소통되는 원팀의 완성, 데이터 기반의 선수단 운영 등의 역량을 기준으로 단장 선임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롯데 측은 “팬 여러분에게 재미있고 수준 높은 경기를 보여주지 못하고 매우 부진한 성적으로 열성적 응원에 보답하지 못해 죄송하다. 감독과 단장의 동반 사임은 앞으로는 더는 있어서는 안 될 매우 불행한 일”이라면서 “대오각성의 기회로 삼겠다. 공필성 수석코치를 감독대행으로 선임하고 빠르게 팀을 추슬러 후반기에는 변화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매진하겠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