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교통사고 다발 어린이보호구역, 근본대책 마련한다

교통사고 다발 어린이보호구역, 근본대책 마련한다

김인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1.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행정안전부는 22일부터 26일까지 교통사고가 잦은 어린이보호구역에 대해 관계기관 합동으로 점검을 실시, 근본적인 개선대책을 마련한다고 21일 밝혔다.

점검에는 행정안전부, 교육부, 경찰청 등 중앙부처와 각 지자체 및 도로교통공단이 참여한다. 이번 점검은 어린이보호구역으로 지정된 1만6765개소 중 지난해 교통사고가 2건 이상 발생하였거나 사망사고가 발생한 교통사고 다발 구역 42개소가 대상이다.

clip20190720200433
월별 어린이 교통사고 현황/행정안전부 제공
clip20190720200504
요일별 어린이 교통사고 현황/행정안전부 제공
2018년 어린이보호구역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는 총 435건이다. 사고특성을 살펴보면 보행 중 사고가 377건(87%)으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주로 방과 후 집으로 귀가하거나 학원으로 이동하는 시간대인 오후 2시에서 6시 사이에 239건(55%)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다. 월별로는 4월에 54건(12%), 5월에 48건(11%), 7월에 46건(11%) 순으로 야외 활동이 많은 시기에 사고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요일별로는 화요일과 금요일이 각 87건(20%)으로 가장 많았고, 학교에 가지 않는 토요일(31건)과 일요일(22건)이 상대적으로 적었다. 사망사고는 총 3건이 발생했는데 4~5월 중 화요일 오후 2~6시 사이에 발생했으며 모두 초등학교 1학년생이었다.

행정안전부는 이번 점검을 통해 교통사고 다발 어린이보호구역의교통안전시설 진단, 주변 환경요인 점검 등 사고 원인을 종합적으로 분석하고 실효성 있는 개선방안을 마련, 빠른 시일 내에 시설 개선을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조상명 행정안전부 생활안전정책관은 “정부와 지자체의 꾸준한 노력으로 어린이 교통사고가 지속적으로 줄어들고 있지만 개선해야 할 부분들이 아직 많다”며 “교통사고가 빈번한 곳에 대해서는 철저한 원인분석을 통해 조속히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