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자동차보험 손해율 급등…보험료 적시 조정 필요”
2019. 12. 09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0.2℃

도쿄 4.3℃

베이징 -4℃

자카르타 27.2℃

“자동차보험 손해율 급등…보험료 적시 조정 필요”

오경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1. 13: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ats
자동차보험 손해율 급등으로 보험료를 적시에 조정해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제공=보험연구원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급등하면서 영업수지 적자가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는 분석이 나왔다. 이에 따라 보험료 조정이 적시에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1일 보험연구원의 ‘자동차보험 손해율 급등 원인분석-물적담보를 중심으로’ 리포트에 따르면 “최근 자동차보험의 손해율이 79.1%까지 급등해 큰 폭의 영업수지 적자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손해율은 받은 보험료 대비 지급한 보험금 비율로, 자동차보험의 경우 77~78%를 적정 손해율로 본다.

손해율 증가 요인은 물적담보 손해율 상승이 큰 영향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 인적담보 손해율은 2017년 81.8%에서 2018년 78.5%로 다소 낮아진 반면 물적담보의 손해율은 2017년 69.2%에서 작년 79.8%로 급등했다.

물적담보 손해율이 증가한 것은 사고당 손해액이 증가했지만 대당 경과보험료는 줄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지난 4년 동안 사고당 손해액은 인적담보는 2.4%, 물적담보는 연평균 5.4% 증가했다.

기승도 보험연구원 수석연구원은 “지난해 사고당 손해액이 급증한 것은 제작사가 다빈도 사고 수리부품 가격을 큰 폭으로 인상했기 때문”이라며 “자동차보험 수리에 관련된 이해당사자의 모럴해저드(도덕적해이)를 유발할 수 있는 요인을 제거할 수 있도록 부품비 등 원가 지급구조상 미비한 점을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보험사들이 실적손해율에 따라 보험료를 자유롭게 결정하고 새로운 상품 도입을 통한 시장경쟁을 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정책도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