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향군, 미 북서부지회 알래스카 분회 창설…韓 안보역량 강화
2019. 10. 18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2℃

도쿄 15.3℃

베이징 7.5℃

자카르타 27.5℃

향군, 미 북서부지회 알래스카 분회 창설…韓 안보역량 강화

우성민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1. 18: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진호 회장, 설리번 의원과 한반도 안보 주재로 한 대담 진행
회장님 연설 1
김진호 향군회장이 20일(현지시간) 미국 북서부지회 알래스카 분회 창설식을 갖고 인사말을 하고 있다./제공=향군
재향군인회는 20일(현지시간) 오전 해외 교민 단합과 안보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미국 북서부지회 알래스카 분회 창설식을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김진호 향군회장과 댄 설리번 미 상원의원을 비롯해 현지 미군 관계관, 미재향군인회(AL) 및 미해외참전용사회(VFW) 간부, 이근안 미북서부 지회장, 향군회원, 지역단체장, 교민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에서는 국민의례를 시작으로 향군활동 동영상 시청, 알래스카 분회장 임명장 및 분회기 수여, 설리번 의원 축사, 한인회장 축사, 김 회장의 축하 인사말과 안보강연 등이 진행됐다.

알래스카는 한반도 유사시 미 증원전력의 중간 급유 및 기착지로서 전략적 요충지로 알려져 있다. 이 곳엔 한인 8000여 명이 거주하고 있으며 6·26참전유공자회, 월남참전유공자회, 해병대전우회 등에서 50여 명이 활동하고 있다.

향군은 “이번 분회 창설이 지역 교민을 단합하고 우리나라의 안보 역량을 강화하는데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김 회장과 설리번 의원의 북한의 비핵화와 관련한 한반도 안보문제를 주제로한 대담도 진행됐다.

김 회장은 대담을 통해 한국에서는 미국 내의 분위기가 핵 동결 쪽으로 가고 있다는 것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는 점을 설명했다.

이에 설리번 의원은 “북한의 핵포기 조건으로 주한미군 철수는 절대 반대한다”며 “오늘 오후 볼턴 보좌관을 만나도록 되어있는데 김 회장의 뜻을 잘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향군은 해외 교민을 단합하고 대한민국의 해외안보 역량 강화를 위해 1962년 일본특별지회 창설을 시작으로 미국·영국·캐나다·프랑스·호주·뉴질랜드·대만·필리핀 등 13개국 22개 지회를 개설해 운영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