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열여덟의 순간’ 김향기 “그간 했던 학원물과 달라”

‘열여덟의 순간’ 김향기 “그간 했던 학원물과 달라”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2. 14: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열여덟의 순간' 김향기 /사진=김현우 기자

 '열여덟의 순간' 김향기가 흥미로운 이야기가 많다고 예고했다.


22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에서는 JTBC 새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극본 윤경아, 연출 김나연) 제작발표회가 열려 옹성우, 김향기, 신승호, 강기영, 심나연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유수빈 역의 김향기는 "대본을 봤을 때 읽으면서 흥미롭다는 생각을 했다. 저희 반에 또 다른 여러 친구들이 나오고 부모님들 이야기까지 나오면서 뒷내용이 궁금했다"고 말했다.


김향기는 "아이들이 바라보는 어른들의 모습, 어른들이 바라보는 아이들의 모습, 또 그들이 판단하는 아이들. 오로지 내가 느끼는 나 자신에 대한 감정들이 표현돼 있는 게 좋더라. 그래서 촬영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또한 "그동안에 제가 교복을 입었던 작품을 보면 학생은 맞지만 그 자체의 이야기보단 한 사람의 이야기가 많았다. 이번 작품은 아무래도 저 뿐만 아니라 여러 친구들, 열여덟이 느낄 수 있는 감정들이 많이 표현된 것 같다. 그런 부분들이 그간 보여드린 모습과 다른 느낌을 보여드릴 것 같다"고 예고했다.


한편 '열여덟의 순간'은 위태롭고 미숙한 'Pre-청춘'들의 세상을 있는 그대로 들여다보는 감성 청춘물이다. 사소한 일에도 감정의 소용돌이에 휘말리는 열여덟, 누구에게나 스쳐 지나갔을 법한 순간을 리얼하고 깊숙하게 담아내 풋풋한 감성과 진한 공감을 선사한다. 


22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