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열여덟의 순간’ 김향기 “그간 했던 학원물과 달라”
2020. 01. 23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

도쿄 5.6℃

베이징 -1.6℃

자카르타 28.8℃

‘열여덟의 순간’ 김향기 “그간 했던 학원물과 달라”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2. 14: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열여덟의 순간' 김향기 /사진=김현우 기자

 '열여덟의 순간' 김향기가 흥미로운 이야기가 많다고 예고했다.


22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에서는 JTBC 새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극본 윤경아, 연출 김나연) 제작발표회가 열려 옹성우, 김향기, 신승호, 강기영, 심나연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유수빈 역의 김향기는 "대본을 봤을 때 읽으면서 흥미롭다는 생각을 했다. 저희 반에 또 다른 여러 친구들이 나오고 부모님들 이야기까지 나오면서 뒷내용이 궁금했다"고 말했다.


김향기는 "아이들이 바라보는 어른들의 모습, 어른들이 바라보는 아이들의 모습, 또 그들이 판단하는 아이들. 오로지 내가 느끼는 나 자신에 대한 감정들이 표현돼 있는 게 좋더라. 그래서 촬영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또한 "그동안에 제가 교복을 입었던 작품을 보면 학생은 맞지만 그 자체의 이야기보단 한 사람의 이야기가 많았다. 이번 작품은 아무래도 저 뿐만 아니라 여러 친구들, 열여덟이 느낄 수 있는 감정들이 많이 표현된 것 같다. 그런 부분들이 그간 보여드린 모습과 다른 느낌을 보여드릴 것 같다"고 예고했다.


한편 '열여덟의 순간'은 위태롭고 미숙한 'Pre-청춘'들의 세상을 있는 그대로 들여다보는 감성 청춘물이다. 사소한 일에도 감정의 소용돌이에 휘말리는 열여덟, 누구에게나 스쳐 지나갔을 법한 순간을 리얼하고 깊숙하게 담아내 풋풋한 감성과 진한 공감을 선사한다. 


22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