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구리시, 직원간 적극 소통 통해 정책 결정한다

구리시, 직원간 적극 소통 통해 정책 결정한다

구성서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2. 12: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4개 분과 개편 시정발전연구단 첫 회의 개최
‘시정 각 분야 정책과제 소통의 구심점’ 역할
구리시, 시정발전연구단 새롭게 구성 ‘첫 회의’
구리시가 19일 개최한 제1회 시정발전연구단 회의에 참석한 시 공무원들이 버스정류장 쿨링포그시스템 도입 등 시정 혁신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있다. /제공=구리시
구리 구성서 기자 = 경기 구리시 공무원들로 구성된 시정발전연구단이 민선 7기 출범 이후 첫 회의를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

구리시는 19일 시청에서 제1회 시정발전연구단 회의를 개최하고 시정 각 분야에서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정책과제 아이디어 발굴, 직원 업무역량 강화를 도모했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 5월 그동안 형식적으로 운영됐던 시정발전연구단을 새롭게 개편한 바 있다. 개편된 새 조직은 부시장을 단장으로 4개 분과(4차 산업분과, 행정혁신분과, 지역경제분과, 도시환경분과) 26명의 직원으로 구성됐다.

이날 회의에서는 버스정류장 쿨링포그시스템 외 7개 제안에 대한 심사가 열띤 토론으로 진행됐으며 제안 설명, 전체 토의, 문자 투표를 통한 신속하고 효율적인 의사결정 시스템을 도입했다.

눈에 띄는 변화는 이전과는 달리 담당 부서가 제시한 의견을 토대로 토론을 통해 채택 여부를 결정토록 하는 등 연구단의 위상이 강화됐다는 점이다. 시정발전연구단 개편 이전까지는 제안의 채택 여부를 담당 부서의 의견으로만 결정했었다. 이러한 변화는 담당 부서의 의견으로만 결정될 경우 참신한 아이디어가 쉽게 묻혀버릴 수 있다는 단점을 보완한 것이다.

또 제안의 내용, 의사결정 등 모든 내용을 협업 블로그에 공개해 단원 간 소통 창구로 적극 활용할 계획인데 문자투표 등 이러한 운영 방법도 처음으로 시도됐다.

조정아 시정발전연구단장은 인사말을 통해 “시의 핵심 브레인들이 모여 연구단을 새롭게 개편해 오늘 첫 회의를 개최한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적극적인 활동으로 민선7기 비전인 ‘구리, 시민행복 특별시’ 구현에 기여해달라”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