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예결위 추경심사 중단…“정부 요구안 근거, 말한마디가 전부”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

도쿄 7.3℃

베이징 -3.9℃

자카르타 26.4℃

예결위 추경심사 중단…“정부 요구안 근거, 말한마디가 전부”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2. 17: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재원 기자간담회…"정부, 백지수표 사용 의도"
김재원 위원장 '현재 추경안은?'
자유한국당 소속 김재원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이 22일 오후 국회에서 추경안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심사가 중단됐다.

김재경 예결위원장은 22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정부가 (일본 수출보복 대응 추경예산 증액에 대해) 구체적인 예산을 정확히 보고할 수 없다고 한다”면서 “이에 상당기간 예결위를 열 수 없다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 예산은 수정예산안으로 편성하는 것이 지극히 정상적 절차지만 사태가 엄중해 예결위는 수정예산을 정부가 제출하지 않아도 증액심사를 통해 이 문제를 처리하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그런데도 정부는 상황을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도리어 국회의 재정통제권에 도전적 자세로 일관했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또 “당초 정부 측에서 종합정책질의 때 제출한 해당 예산 규모는 1200억원가량이었는데 구체적인 예산안을 제출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후 여당은 약 8000억원이 필요하다며 증액 요구를 해왔는데 기획재정부 2차관은 2700억원 수준에서 정리할 수 있겠다고 구두로 내게 말했다”며 “그런데 2700억원가량이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는 한마디가 전부였고 아무런 근거자료도 나오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모든 국가예산을 아무런 통제없이 행정부가 백지수표로 사용하겠다는 것으로 보였다”고 거센 비판을 쏟아냈다.

김 위원장은 “여당 원내대표는 야당이 추경을 처리해달라고 요청할 때까지는 추경이 필요없다는 극언까지 하고 있다”며 “현 단계에서는 더 예결위를 열 수 없다는 판단이 들었다”고 전했다.

예결위는 지난 17일부터 사흘간 예결소위를 열고 추경 감액심사를 진행했다.

하지만 사업별 예산 규모를 놓고 여야 간 견해차가 커 대부분의 사업이 의결 보류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