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중견기업인들 만나 “정부, 민주노총 등 강성노조 눈치만”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

도쿄 7.3℃

베이징 -3.9℃

자카르타 26.4℃

황교안, 중견기업인들 만나 “정부, 민주노총 등 강성노조 눈치만”

전서인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2. 17: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황교안 대표, 중견기업인과 대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중견기업연합회를 방문, 참석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연합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2일 중견 기업인들을 만나 “정부는 민주노총 등 파업하는 강성노조에 대해 눈치만 보고 있다”며 “절실히 필요한 것이 개혁인데 노동개혁의 ‘노’자도 꺼내지 못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한국중견기업연합회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대통령이 일자리 현황판을 만들며 이 정부가 시작했는데 갈수록 일자리를 찾기 힘들어진다”며 “생산과 투자, 수출이나 내수까지 어느 것 하나 할 것 없이 다 힘들고 제대로 돌아가지 않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올해 경제 성장률도 1%로 예측되고 있다”며 “지금처럼 최저임금을 계속 올리고, 근로시간을 강제로 단축하면서 대책 마련에는 손을 놓고 있으면 어떻게 경제가 살아날 수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한편 황 대표는 지난 12일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 대표는 지난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당시 광주시민 등의 반발로 묘역을 참배하지 못해 이날 민주묘지를 참배하기로 결정했으며, 민주묘지 방문에는 수행원 2명만 동행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