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SK이노베이션, 윤활유 영업이익률 보니…‘알짜 사업’ 맞네
2019. 12. 07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0℃

도쿄 5.2℃

베이징 4.9℃

자카르타 29.8℃

SK이노베이션, 윤활유 영업이익률 보니…‘알짜 사업’ 맞네

김윤주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3.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분기 16%로 석유·화학보다 높아
성능개선 친환경제품 하반기 출시
전기자동차용 윤활유도 내년 판매
사진
SK이노베이션 서산 공장 전경./제공=SK이노베이션
정유사업의 불안정성에 대비해 윤활유·배터리 등 비정유 사업을 늘려가고 있는 SK이노베이션의 경영 활동에 윤활유 사업이 높은 영업이익률로 ‘알짜’ 역할을 하고 있다.

2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1분기 SK이노베이션의 윤활유 사업 영업이익률은 16.06%다. 전체 영업이익의 절반가량을 차지하는 화학사업 영업이익률 7.81%보다 2배 이상 높은 수치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영업이익률이 잘 나왔다고 판가름 할 수 있는 절대적인 수치는 없지만 윤활유 사업은 영업이익률이 화학이나 석유사업 보다 높은 알짜 사업”이라고 했다.

최근 SK이노베이션은 유가등락, 수익성 악화 등에 따른 정유사업의 불안정성에 대비해 비정유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이 가운데 윤활유 사업은 높은 영업이익으로 비정유 확대에 힘을 실어주고 있는 효자 사업부인 셈이다.

전체 영업이익 중 윤활유 사업이 차지하는 비중도 점차 커졌다. 2016년 14%이던 윤활유 사업의 영업이익 비중은 2017년 16%, 2018년 22%로 늘었다.

특히 SK이노베이션은 다가오는 친환경차 시대에 대비해 전기차·하이브리드차에 최적화된 윤활유를 본격적으로 개발·공급하는 등 친환경 윤활유 사업을 대폭 확대한다.

전세계 전기차용 윤활유 시장은 2030년까지 연간 24% 이상의 높은 성장이 예상되는 유망 시장이다. 이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SK이노베이션은 글로벌 완성차 업체와 협력해 회사별로 특화된 전기차용 윤활유를 개발해 내년부터 상업화하는 등 전기차용 윤활유 판매량을 적극 늘릴 계획이다.

올해 하반기에는 내마모성 등 성능을 개선한 친환경 제품인 저점도 윤활유 신제품도 선보인다. 이 제품은 저온에서도 굳지 않고 높은 유동성을 지녀 엔진의 마찰·마모를 줄이고, 연비 개선 및 배출가스 저감효과가 뛰어나 환경 친화적이다.

시장조사업체 클라인앤컴퍼니에 따르면 전체 윤활유 종류 중 저점도 윤활유는 판매량에 기반한 수요가 2017년 51% 수준에서 오는 2030년 71%까지 증가할 전망이다.

SK이노베이션은 고급윤활기유 그룹III 시장에서 유베이스(YUBASE)와 SK 지크(SK ZIC)를 주력 상품으로 글로벌 1위 지위를 차지하고 있다. 글로벌 환경 규제 강화에 따라 점도가 낮아 환경오염이 덜한 그룹III 윤활유의 수요는 앞으로 더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